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선 당일 경찰 '갑호비상' 근무…전국 8만4천여명 투입

투표·개표소 및 투표함 이동 경비 등 총력 관리…돌발상황 대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경찰청은 19대 대통령선거 당일인 9일 전국에 최상위 비상령인 갑(甲)호비상을 발령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7일 밝혔다.

경찰은 당일 전국에 전체 경찰력(14만569명)의 약 60%인 8만4천414명을 전국 1만3천964개 투표소와 251개 개표소, 투표함 회송차량 경비에 투입한다.

갑호비상은 당일 오전 6시부터 개표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 적용되며, 이 시간대 모든 경찰관의 연가는 중지된다. 가용 경찰력을 100%까지 동원할 수 있고, 전 지휘관과 참모는 사무실이나 현장 등 상황 관련 지점을 벗어날 수 없다.

각 투표소에는 전담 순찰차를 지정해 매시간 연계 순찰하고, 투표소 내에서 질서 문란 행위가 발생해 선거관리위원회의 요청이 있으면 지구대·파출소, 형사, 112 타격대 등이 현장에 신속히 출동한다.

투표함이 개표소로 이동하는 1만3천741개 노선에는 각각 무장 경찰관 2명을 배치한다.

각 개표소에서는 개표가 마무리될 때까지 관할 경찰서장이 현장에서 상황을 지휘하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2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