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일째 이어진 세월호 선체수색…미수습자 발견 못 해

(목포=연합뉴스) 손상원 최재훈 기자 = 20일째 세월호 선체수색으로 손길이 닿은 면적이 넓어졌는데도 미수습자 수습 성과가 나지 않고 있다.

발길 멈추고
발길 멈추고(목포=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7일 세월호가 거치된 목포신항에서 추모객이 세월호를 바라보고 있다.

7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3층 19개, 4층 12개, 5층 11개 등 선내 42개 구역 가운데 3층 4곳, 4층 6곳, 5층 1곳 등 모두 11곳에서 1차 수색이 이뤄져 정리작업을 하고 있다.

수습팀은 이날 3∼5층 남은 구역에서도 진입로가 확보된 곳을 중심으로 지장물과 진흙을 제거해 가며 수색 작업을 벌였다.

이들 구역에는 1∼2.5m 높이로 지장물과 진흙이 쌓여 있어 수색이 만만치 않다.

지난달 18일 시작된 선내 수색에서는 교복 상의, 가방, 목걸이 등 미수습자 유류품만 나왔을 뿐 유해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진도 침몰해역 수중수색팀은 세월호 선미 부분이 맞닿아 있던 전남 진도 앞바다 2개 특별구역(SSZ1, SSZ2)을 종 방향으로 수색한 데 이어 이날 횡 방향으로 수색했다.

오전 11시 5분부터 4시간 40분가량 수색했지만, 유류품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특별구역에서는 잠수사들이 모종삽으로 진흙을 퍼내면서 종·횡 방향으로 교차하는 방식으로 수색한다.

수중수색팀은 조류 등을 고려해 오후 11시께 야간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다.

SSZ2 구역에서는 지난 5일 사람의 정강이뼈로 추정되는 34cm 크기 유골 1점이 발견된 바 있다.

수색팀은 세월호가 침몰해 있던 해저에 설치된 유실방지용 철제 펜스 안을 일반 40개, 특별 2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하고 있다.

이날 세월호에서 나온 진흙을 분리하는 과정에서 동물 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26점과 유류품 87점이 추가로 나왔다.

세월호에서 나온 진흙
세월호에서 나온 진흙(목포=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7일 목포신항에 거치된 세월호에서 현장수습 관계자들이 진흙을 옮기고 있다.

지금까지 인양과 수색 과정에서 나온 유류품은 모두 1천147점(인계 88점 포함), 뼛조각은 모두 727점(수중수색 23점·사람 뼈 추정 1점 포함)이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