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특혜채용 文아들 국민수배"…'문재인 때리기' 집중

"관련기사 임의축소" 네이버 항의방문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자유한국당은 7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아들의 2006년 한국고용정보원 취업 특혜 의혹을 온종일 거론하면서 '문재인 때리기'에 열을 올렸다.

문 후보 아들 준용씨가 선거운동 기간 공개석상에 등장한 적이 없는 점을 들어 '국민수배'를 독려하는 한편, 문 후보에도 직접 해명하라고 재차 요구했다.

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민수배-문준용을 찾습니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준용씨도 이쯤 되면 국민 앞에 서서 진실을 고백하고, 문 후보도 더는 국민 앞에서 코미디 하지 말고 아들 의혹을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정 대변인은 문 후보 측이 의혹을 부인하는 증거로 내세운 준용 씨의 대학원 동료 인터뷰와 대학 동문 성명 발표를 언급하면서 "준용씨 본인이 나서면 해결될 일인데 왜 엉뚱한 사람들이 동원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오후에는 전희경 대변인이 바통을 넘겨받았다.

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후보 아들이 나와서 밝히면 간단할 문제인데 지금까지 종적을 감추고 있다"면서 "급기야 대학친구들이 '공공기관쯤이야 들어가기 충분할 정도의 인재'였다는 이야기를 대신하는 기막힌 상황"이라고 몰아붙였다.

이경환 수석부대변인도 별도 브리핑에서 "문 후보 아들이 꽁꽁 숨어 유세현장에 코빼기도 보이지 않는다"면서 "준용씨가 선거 현장에 나타나면 지금까지 거짓 해명이 고스란히 드러날 것이 두려운 것"이라고 성토했다.

불똥은 포털사이트 네이버로도 튀었다.

한국당은 네이버가 준용 씨 특혜채용 의혹을 다룬 기사의 노출을 임의로 축소한 의혹이 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중앙선대위 강효상 미디어본부장과 김성태 전략기획특보는 네이버 본사를 방문해 재발방지 대책 마련과 관련자 문책을 요구했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8: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