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랑스 대선 결선투표 개시…마크롱 우위 속 투표율 관건

최소 20%P 격차로 마크롱 승리 전망…투표율 낮아지면 르펜 '승산'
'국가비상사태' 선포 속 치러지는 첫 대선…군경 삼엄한 테러경계
프랑스 대선 결선에서 격돌한 마크롱(왼쪽)과 르펜
프랑스 대선 결선에서 격돌한 마크롱(왼쪽)과 르펜[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대선 결선투표가 7일 오전 8시(현지시간) 전국 6만7천여 투표소에서 개시됐다.

프랑스 제5공화국 8대 대통령을 선출하는 이번 대선에서 유권자 총 4천760만명은 에마뉘엘 마크롱(39·앙마르슈)과 마린 르펜(48·국민전선) 후보 중 한 명에게 표를 행사한다.

중도신당의 마크롱이 1차투표 1위(득표율 24.01%), 극우정당 후보 르펜이 2위(득표율 21.3%)로 결선에 올랐다.

이번 대선은 2차 세계대전 종전 후 프랑스 현대 정치를 양분해온 공룡정당인 공화당·사회당이 모두 결선 진출자를 내지 못한 최초의 선거로, 정계 '이단아'인 후보끼리 결선에서 맞붙었다.

1년 전 자신이 창당한 '앙 마르슈'(En Marche·'전진'이라는 뜻) 후보로 나선 마크롱은 현 정부에서 경제장관을 지내긴 했지만, 선출직 경험이 전무한 서른아홉살의 신예다. 첫 번째 대권 도전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1위로 결선에 올랐다.

르펜은 프랑스 사회에서 오랜 기간 경원시 된 극우정당 국민전선(FN) 후보로 두 번째 대권 도전에서 결선에 진출했다.

마크롱은 유럽연합(EU) 잔류와 자유무역, 문화적 다원주의라는 '개방' 세력을, 르펜은 EU와 유로존 탈퇴, 보호무역, 프랑스 우선주의라는 '폐쇄' 진영을 대표하고 있다.

지난 5일 발표된 마지막 여론조사들에서는 마크롱이 최대 63%의 지지율을 보이며 24∼26%포인트 차로 르펜을 크게 앞서고 있다.

그러나 마크롱이 안심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이번 대선은 3일간의 연휴의 한가운데 치러져 기권율이 예년보다 높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8일은 2차대전 종전기념일로 공휴일이다.

기권표가 많아지면 핵심 지지층이 마크롱보다 견고한 것으로 평가되는 르펜이 유리하다는 분석이 많다. 현재까지 이번 결선투표의 참가율은 75% 정도로 예상되는데, 만약 투표율이 50% 정도까지 떨어지면 르펜에게 승산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결선투표를 하루 반나절 앞두고 지난 5일 저녁 발생한 마크롱 캠프의 이메일 유출 사건이 표심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도 관심사다.

마크롱 캠프의 이메일과 문서가 유출되자 소셜미디어에는 이와 관련된 근거 없는 루머와 잘못된 정보가 빠른 속도로 퍼졌다.

작년 미국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캠프의 이메일이 대량 유출돼 결과적으로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율이 올랐던 전례가 있어서 마크롱 캠프는 바짝 긴장하는 모양새다.

이번 대선은 사상 처음으로 국가비상사태(Etat d'urgence)가 선포된 상태에서 치러지는 선거이기도 하다. 프랑스는 2015년 11월 130명이 희생된 파리 테러 이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해 지금까지 이를 유지해오고 있다.

작전명 '오페라시옹 상티넬'에 따라 기존에 주요시설을 경계 중인 군 병력 7만명에 더해 투표소와 개표소 등의 주변에 특별배치된 5만명의 경찰이 혹시 있을지 모를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마크롱은 부인 소유의 별장이 있는 노르망디 지방의 해안도시 르 투케에서 한 표를 행사하며, 르펜은 임시 선거본부가 차려진 북부 도시 에넹보몽에서 투표한다.

결선투표 결과를 가늠할 여론조사기관들의 출구조사 결과는 투표 마감 15분 전인 오후 7시 45분께(현지시간) 공개될 예정이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6: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