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 박태환' 이의섭, 자유형 200m 한국 신기록 수립

여자 선수들의 역영. [AP=연합뉴스]
여자 선수들의 역영.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여자 박태환' 이의섭(17·미국 파이크스빌 고등학교)이 자유형 200m 한국 신기록을 수립했다.

이의섭은 7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매컬리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7 아레나 프로 스윔 시리즈 대회 사흘째 여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58초64로 골인해 5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전국체전에서 최정민(서울체고)이 세운 종전 한국 최고기록(1분59초44)을 0.80 앞당긴 신기록이다.

더불어 이의섭은 7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릴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A기준기록(1분58초68)까지 충족했다.

대한수영연맹은 이번 대회 기록을 세계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선발 기준 기록으로 인정하기로 했다.

노민상 전 수영국가대표 감독의 제자인 이의섭은 2014년 아버지를 따라 미국으로 건너가서도 선수 생활을 계속하고 있다.

이의섭은 지난해 동아수영대회에서도 자유형 400m 한국 신기록(4분12초14)을 세운 바 있다.

한편, 여자 200m 결승에서는 리우올림픽 4관왕 케이티 러데키(미국)가 1분56초26으로 정상에 올랐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