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고무탄발사 어선나포에 中 "진상조사하자" 강력반발

中 나포 선원·선박 석방하라…양안, 갈등 격화 조짐
대만 해역에서 불법 조업하는 중국 어선 [타이하이망 화면 캡처]
대만 해역에서 불법 조업하는 중국 어선 [타이하이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대만 당국이 불법 조업을 이유로 중국 어선에 고무탄을 발사하는 등 강력 진압해 나포하자 중국이 즉각적인 진상 조사를 요구하며 대응에 나섰다.

특히 대만 당국의 단속과 나포 과정에서 중국 선원들이 다쳤다.

친독립파인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취임이후 '하나의 중국' 인정문제로 갈등을 겪어온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가 이번 일로 더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

7일 인민망(人民網) 등에 따르면 대만 펑후(澎湖) 해순서(해경)는 6일 오전 5시 30분께 펑후 현 최서단 화위(花嶼)섬 서쪽 42.5㎞ 해역에서 중국 광둥(廣東) 어선 1척을 나포했다.

나포 당시 해당 어선에 선원 7명이 타고 있었다. 대만 해경의 경고방송에도 하며 중국 어선은 멈추지 않았고, 불법조업 조사를 위해 대만 해경대원들이 승선하려 하자 중국 선원들은 극렬히 저항했다.

대만 해경은 그 과정에서 고무탄 등 5발을 발포했으며, 그로인해 중국 선원 2명이 부상했으며, 결국 중국 어선은 나포됐다.

그러자 중국이 대만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 대만판공실의 안펑산(安峰山) 대변인은 우선 양측이 해당 해역에서 오랫동안 평화롭게 조업을 해왔다는 점을 존중하라고 촉구했다.

안 대변인은 "대만은 중국 선원들의 권리를 존중해야 하며 근거 없이 중국 어선을 나포해서는 안 된다"면서 "대만 측은 이번 사건을 신중히 처리해야 하며 조속히 중국인 선원들을 풀어주고 향후 유사 사례 재발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날 차이잉원 총통 취임 후 양안 간의 조업 갈등도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차이 총통 취임 이후 대만은 펑후 부근에서 불법 조업하는 중국 어선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왔다.

대만은 지난해 대만 해역에서 조업하던 중국 어선 107척을 쫓아냈고, 그와 관련해 부과한 벌금만 260만 홍콩달러(3억8천여만원)에 달한다.

지난 3월 31일에는 중국 저장(浙江)성에서 온 10척의 어선이 대만 해역에서 불법으로 조업하다 대만 당국에 나포돼 벌금을 무는 등 대만 해경은 중국 어선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6: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