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불가해자 용서하지 않는다…동부산림청, 강력 처벌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동부지방산림청은 강릉과 삼척 등 동해안 지역에 발생한 산불을 실수로 냈더라도 강력하게 처벌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밤에도 꺼지지 않는 강릉산불[연합뉴스 자료사진]
밤에도 꺼지지 않는 강릉산불[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산불이 잇따라 발생하는 등 계속되는 건조특보와 강풍으로 강원과 경북지역의 산불위험도가 상승함에 따라 6일 오후 9시를 기준으로 산불재난 국가위기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발령했다.

이는 2011년 산불경보제가 시작된 뒤로 처음이다.

강릉과 삼척시 산불이 입산자 실화로 추정되고 경북 상주시 산불은 농산부산물 소각이 원인으로 밝혀진 만큼 무단입산자, 소각행위 위반자 등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을 적용해 엄중히 처벌할 계획이다.

허가를 받지 않고 입산통제구역에 들어간 경우는 10만원의 과태료를, 허가를 받지 않고 산림이나 산림 인접 지역에서 불을 피우면 30만원의 과태료를 물린다.

특히 과실로 타인 또는 자기소유 산림을 불태운 경우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5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고기연 동부지방산림청장은 "산림 내에서 소각, 흡연 등 불씨 취급을 금지하기 바란다"라며 "이번 산불을 계기로 주민들이 경각심을 가지고 산불예방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