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일도 미세먼지 골치…디젤車 퇴출 경고까지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도 미세먼지 등으로 공기 오염이 심각해지자 일부 도시에선 디젤차 조기 퇴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일간지 쥐트도이체차이퉁은 6∼7일(현지시간) 주말판에서 빈프리트 헤르만 바덴뷔르템베르크주 교통부 장관이 5일 주도 슈투트가르트의 공기 오염 개선 종합대책을 내놓았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이번 대책 중 가장 중요한 것은 2018년 1월부터는 미세먼저 경보 발효 때 유로 6을 충족하지 못하는 디젤 승용차는 시내 진입을 금지한다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배출가스 등에 관한 유로 6 규범은 2014년 9월 생산 차량부터 적용됐다.

 지난 2월 '미세먼지 경보' 때 슈투트가르트 [EPA=연합뉴스]
지난 2월 '미세먼지 경보' 때 슈투트가르트 [EPA=연합뉴스]

당국은 미세먼지뿐 아니라 대기질 악화의 또 다른 주범인 질소산화물 저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질소산화물 기준치를 넘어서는 독일 내 다른 80개 도시에도 파급 효과가 예상된다고 짚었다.

그러나 문제는 유로 6 기준의 디젤 승용차로 허용 기준을 제한하면 수 백만 대가 영향을 받는 점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이에 따라 슈투트가르트 개선 종합대책이 시행되는 오는 9월 이전까지 오래된 디젤차를 수리해 유로 6 기준을 갖추도록 한다는 방안을 거론했지만, 이는 비용이 많이 드는 것이 걸림돌이다.

헤르만 바덴뷔르템베르크주 교통장관은 독일 전역에서 해당 디젤차를 수리하는 데 50억∼60억 유로(6조2천153억∼7조4천583억 원)가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빈프리트 크레취만 바덴뷔르템베르크주 주총리가 디젤차 운행 금지 대책을 꺼린다고 전했다. 그러곤 주연립정부 파트너인 기독민주당도 다른 대안이 더는 없을 때라야 선택을 고려할 수 있는 최후의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덧붙였다.

바덴뷔르템베르크주는 녹색당이 소수당인 기민당과 손잡고 연정을 가동하고 있다. 크레취만은 녹색당 소속으로서 이 정당의 실용 정치인의 대표격이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6: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