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부겸 "제가 시작한 TK실험 문재인으로 완성해달라"

"잘하면 뽑고 못하면 안 뽑아야…文, 정의·경륜·애국심 두루 갖춰"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7일 "대구경북민은 김부겸을 통해 실험을 시작했고, 내일모레 그 실험을 완성해달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대구경북민께 드리는 호소문'이라는 제목으로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치는 경쟁을 시켜야 국민을 위해 일을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을 선택하시면 민주당은 여당 되고 구(舊) 새누리당은 야당이 된다"며 "민주당은 대구경북민들 눈에 들 절호의 기회를 맞이한 만큼 죽기 살기로 일할 것이고, 새누리당은 지지를 되찾기 위해 더 부지런히 뛰어다닐 것이다. 좋아지는 것은 대구의 지역경제이고, 발전하는 것은 경북의 미래"라고 언급했다.

그는 "대구·경북은 전국에서 가장 격렬한 접전지로 떠올랐다. 자유한국당 후보 지지층이 결집하고 있고, 안철수 후보에 대한 호응도 높고, 문재인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의 첫 유세와 마지막 유세를 대구에서 할 정도로 공을 쏟았다"며 "어떤 선거보다 대구경북민의 심경이 복잡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은 대구·경북의 향후 진로를 가름할 중대선거다. 잘하면 뽑아주고 못 하면 안 뽑아줘야 정치가 국민을 두려워한다"며 "여당이 잘못했으면 야당에 기회를 줘야 한다. 역사는 순리대로 가야 세상이 안정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에게는 재야 변호사의 정의감이,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일해 본 경륜이, 특전사 모범 사병의 뜨거운 애국심이 있다"며 "문재인은 현재의 안보위기와 경제위기를 풀어나갈 능력과 개혁성을 두루 갖췄다. 문재인과 민주당에 한 번만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대구·경북에서도 선거가 정치를 혼도 내고, 힘도 주는 심판장이 되도록 해달라"며 "이번 대선을 통해 '정치를 심판하는 선거를 대구·경북도 한다, 이제는 군림하는 정치가 아니라 봉사하는 정치를 원한다'는 목소리를 내달라"고 덧붙였다.

김부겸 "제가 시작한 TK실험 문재인으로 완성해달라"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