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브 강해진 정현 '이제는 하드웨어보다 소프트웨어'

과감한 네트플레이 등 다양한 전술 필요…곧 새로운 코칭스태프 선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78위·삼성증권 후원)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결승 진출 일보 직전에서 발길을 돌렸다.

정현은 6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ATP 투어 BMW오픈 단식 4강전에서 기도 펠라(158위·아르헨티나)에게 1-2(6-4 5-7 4-6) 역전패를 당했다.

2007년 7월 이형택 이후 10년 만에 ATP 투어 단식 4강 고지에 오른 한국 선수가 됐지만, 충분히 이길 수 있는 상대에게 덜미를 잡힌 점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정현이 ATP 투어 대회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것은 2015년 상반기였다.

2015년 3월 마이애미오픈 1회전에서 당시 세계 랭킹 50위 마르셀 그라노예르스(스페인)를 2-1(6-0 4-6 6-4)로 물리치며 세계 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후 2015년 10월 세계 랭킹 51위까지 오른 정현은 지난해 5월 프랑스오픈 1회전 탈락 이후 내림세를 보이며 10월에는 세계 랭킹 146위까지 밀려나기도 했다.

BMW오픈 2회전에서 가엘 몽피스를 물리친 뒤 악수를 하는 정현(왼쪽). [AP=연합뉴스
BMW오픈 2회전에서 가엘 몽피스를 물리친 뒤 악수를 하는 정현(왼쪽). [AP=연합뉴스

그러나 올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 다음 주 세계 랭킹에서 60위권 진입이 확실시된다.

또 앞으로 2주 연속 국내에서 열리는 챌린저급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낼 경우 자신의 역대 최고 랭킹도 새로 쓸 가능성이 있다.

전문가들은 정현에 대해 "이제 하드웨어는 어느 정도 갖춰진 만큼 소프트웨어의 향상에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용국 NH농협은행 감독 겸 SPOTV 해설위원은 "예전에는 서브에서 스윙 궤적이 작아 체중을 제대로 싣지 못했지만, 최근에는 이런 점이 많이 좋아졌다"며 "어제는 시속 200㎞가 넘는 에이스도 기록했다"고 칭찬했다.

박용국 감독은 "다만 세계 랭킹 상위권 선수들을 상대하려면 하드웨어만 갖고는 어렵다"며 "다양한 샷의 템포와 포지셔닝 등을 통해 상대를 괴롭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감독은 "한 박자 빠르게 공을 잡아서 친다거나 코트 뒤편에서만 랠리를 하는 것이 아니라 과감한 네트 플레이도 시도하는 변화를 줄 필요가 있다"며 "백핸드는 원래 좋은 편이었고, 서브와 포핸드는 점차 향상된 만큼 이제는 하드웨어보다 소프트웨어 쪽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일순 HTA 테니스아카데미 팀장 겸 전 국가대표, 삼성증권 감독 역시 "세계 테니스의 흐름이 파워와 기술은 기본으로 하면서 점차 전술과 멘털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일순 전 감독은 "중요한 포인트에서 공격이나 수비 가운데 하나를 택해서 확실한 자신의 포인트를 잡을 수 있는 패턴을 몸에 익히고 있어야 한다"며 "체력도 현재 투어 평균 정도 수준이지만 자신보다 세계 랭킹이 높은 선수들을 연달아 상대하려면 체력을 더 보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올해 초까지 함께 호흡을 맞춘 윤용일 코치와 결별한 정현은 새로운 코칭스태프 구성안을 검토 중이다.

전문가들은 입을 모아 "지금이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성장하기 위한 좋은 시기"라며 정현의 경기력을 극대화해줄 수 있는 코칭스태프 선임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3: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