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승환, 시즌 7세이브…추신수는 무안타 침묵

김현수는 우투수 등판일에도 결장
오승환, 시즌 7세이브
오승환, 시즌 7세이브(애틀랜타 AP=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마무리 오승환이 7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 선 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방문 경기, 9회말에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이대호 기자 =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5일 만에 등판해 시즌 7번째 세이브(1승 1패)를 챙겼다.

오승환은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의 선 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방문 경기, 5-3으로 앞선 9회말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막았다.

그는 2일 밀워키 브루어스전(1⅔이닝 2피안타 3실점)에서 홈런을 맞고 패전투수가 된 후 5일 만에 등판해 4월 29일 신시내티 레즈(1⅓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와 경기 후 8일 만에 세이브를 추가했다.

오승환은 첫 타자 맷 켐프를 시속 134㎞ 슬라이더로 3구 만에 3루 땅볼로 처리하며 상쾌하게 출발했다.

후속타자 닉 마커키스는 시속 152㎞ 빠른 직구로 우익수 뜬공으로 잡았다.

오승환은 아도니스 가르시아와 9구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강력한 직구로 우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워 삼자범퇴로 마지막 이닝을 막았다.

오승환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3.95에서 3.68로 낮췄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선발 마이크 리크(7이닝 3피안타 3실점)에 이어 트레버 로즌솔(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셋업맨으로 기용하고, 오승환으로 마무리하는 마이크 머시니 감독이 가장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투수 운영을 하며 5-3으로 이겼다.

텍사스 레인저스 한국인 타자 추신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텍사스 레인저스 한국인 타자 추신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는 워싱턴 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치른 시애틀 매리너스와 방문 경기에 8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추신수의 타율은 0.237(97타수 23안타)까지 떨어졌다.

이날 추신수는 질 좋은 타구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1-1로 맞선 2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이한 첫 타석은 1루수 땅볼로 물러났고, 5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등장해 2루수 땅볼 아웃됐다.

7회초에는 2사 2루에서 역전 타점 기회를 노렸지만, 7구 대결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고개 숙였다.

추신수는 2-8로 점수가 벌어진 9회초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돼 이날 경기 텍사스의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채웠다.

텍사스는 1-1로 맞선 7회말 대거 7실점 하며 시애틀에 2-8로 졌다.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우투수가 선발 등판하는 날에도 결장했다.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은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홈경기를 김현수 없이 치렀다.

이날 화이트삭스는 우완 딜런 커비를 선발로 내세웠다.

하지만 쇼월터 감독은 김현수를 외면했다.

김현수 대신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트레이 만치니는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3타점을 올리며 볼티모어의 6-5 승리에 공헌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산하 트리플 A 새크라멘토 리버 캣츠에서 뛰는 황재균은 캘리포니아 주 새크라멘토의 레일리 필드에서 열린 레노 에이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산하)와 홈 경기에 2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쳤다.

황재균은 시즌 12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치며 시즌 타율을 0.314(102타수 32안타)로 올렸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3: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