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韓中 어렵다는데 日만 3국정상회담개최 주장…"약속대로 해야"

日하기우다 관방 부장관 TV 출연 " 韓사정으로 연기되고 있다"
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관방부장관
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관방부장관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일본 관방 부(副)장관 인물 [촬영 이세원]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일본 관방 부(副)장관은 한일중 정상회의와 관련, 한국 사정으로 연기되고 있다며 차기 정부가 개최에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기우다 관방 부장관은 이날 후지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에 대해 "한국의 국내 사정으로 연기되고 있다"며 "약속된 한일중 정상회의를 일본에서 열지 않게 되면 곤란하다"면서 "일본에 와 주는 것이 (이치에) 맞다"라는 취지로 말했다.

하기우다 부장관은 그러면서도 "누가 대통령이 돼도 한국은 일본에 매우 중요한 이웃이자 파트너"라며 "안보 측면에서도 지금까지의 협력을 더욱 심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연내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통신은 부산 소녀상 설치 문제로 인한 한일 갈등의 장기화 등으로 실현 여부는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앞서 통신은 지난 1월 말 일본 정부가 한국과 중국 정부에 2월 중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를 타진했으나 소녀상 문제를 둘러싼 한일간 갈등이 장기화하고 중국 역시 개최에 부정적인 자세를 바꾸지 않자 조기 개최가 곤란하다고 판단, 당분간 보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당시 "작년 말 부산 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지 1개월을 맞았다"고 전한 뒤 "(한일중 정상회의가 보류되는 까닭은) 한일 간에 대화의 기운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중국도 한일 간 대립을 관망하고 있어 개최의 계기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일본 측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방안을 타진하자 중국이 "회의를 위한 회의는 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일중 정상회의 차기 의장국인 일본은 지난해부터 회의 개최를 추진해 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4: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