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국민이 양강구도 복원시키고 安風 살려냈다"

"호남 사전투표울 34%, 安 지지율 복원 의미…비호남서도 安 태풍"
文·洪에 "막가파 보수·막가파 진보, 공생관계…보복 선동 금도넘어"
"대선 전 연대 없을 것…개혁공동정부도 더 밝힐 것 없어"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7일 "국민이 다시 양강구도를 복원시켰고 안철수 바람을 살려냈다"고 말했다.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인 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사전투표율이 전국 26%인데 호남은 34%에 달한다"며 "여론조사에 소극적이었거나 응답하지 않은 호남의 안철수 지지층이 완전히 복원된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사전투표결과를 보고 광주를 돌아보니 호남은 이제 안철수로 뭉쳤다"며 "비호남권에서도 다시 안철수 태풍이 불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늘 아침 최명길(서울 송파을) 의원이 지역구인 가락시장을 딱 3시간 돌았다고 하는데 자기가 45% 지지받아 당선될 때보다 훨씬 바닥이 좋다고 하더라"며 "오죽했으면 월스트리트 저널이 오늘 자에 역전이라고 썼겠나"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이 6일자(현지시간) 사설에 한국 대선을 언급하며 "아직 20% 유권자가 표심을 정하지 못한 만큼 중도·우파 표심이 한 후보에게 쏠린다면 역전도 가능하다"고 분석한 것을 두고 한 발언이다.

박 대표는 "안 후보의 '걸어서 국민 속으로', 이 진심에 전국의 민심이 화답하고 있다"며 "막가파 보수 홍준표, 막가파 진보 문재인은 막말 경쟁, 보복의 선동이 금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언급하면서 "보수는 그래도 자신의 품격과 나라를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품격있는 보수가 투표장에 들어가면 다시 한 번 생각하고 홍준표를 찍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해서도 "'이놈들아', '보수 궤멸시키겠다' 등 보복의 선동을 한다"며 "안철수가 유일한 대안"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 대표는 '연대 등 마지막 변곡점이 있겠는가'라는 질문에 "접촉을 많이 했지만 없다고 보시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개혁공동정부에 대해 추가로 발표할 내용이 없는지를 묻자 "대선 전 추가로 발표할 내용은 없을 것"이라며 "다만 어떤 경우라도 협치를 위해 최고 최상의 인물들이 정부에서 함께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박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 후보와 홍 후보가 공생관계로 다시 양극단의 대결정치, 패거리 보복정치를 살리려 한다"고 두 후보를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문 후보 측은 아들 준용씨 취업비리가 가짜뉴스이니 말하면 고발하겠다고 한다"며 "왜 직접 나서 밝히지 못하느냐. 다른 후보 자녀들은 다 부모님 선거운동을 돕는데 왜 종적을 감췄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홍 후보도 득표를 위해서 '도로 박근혜당'을 만들었다. 새누리당 당명은 언제 복권할 것이냐"며 "좌우지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민주당, 한국당은 도긴개긴 닮았다"고 지적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2: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