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불에 다 타버렸어요…아이 옷·용품 주실 분 없나요"(종합)

살아갈 희망마저 앗아간 화마(火魔)…삶 무너진 이재민들 탄식
"그래도 혹시나…" 잔해 속 뒤지며 소중하거나 쓸만한 물건 찾아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이번 화재로 집이 전부 타버렸습니다…생후 24일 남아가 있는데 혹시 안 쓰는 아이 옷이나 용품 등이 있다면 도움 주실 수 있으실지요?"

불에 탄 집 둘러보는 주민
불에 탄 집 둘러보는 주민

지난 6일 강원 강릉 산불로 인해 한순간에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들의 가슴 아픈 이야기가 전해지면서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다.

7일 새벽 강릉 지역의 한 맘카페에는 '관음리 화재로 집이 다 타버렸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염치없이 이런 글 올리는 것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습니다. 이번 성산 관음리 화재로 집이 전부 타버렸습니다"고 운을 떼며 자신의 말을 믿어도 좋지만, 안 믿어도 심한 얘기는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글쓴이의 사정을 이랬다. 전날 재난 알림 등이 없어 아무 생각 없이 집 안에 24일 된 아들과 함께 있다가 불길이 번지면서 아무것도 챙기지 못하고 아들과 함께 겨우 몸만 빠져나왔다.

다행히 아들의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었지만 급하게 쓸 신생아 용품도 없다는 게 문제였다.

이 여성은 "아들의 하나밖에 없는 옷을 버리지 않으려고 구호 물품에서 생리대를 꺼내 수유패드 대신 가슴에 대고 아기와 잠들려는데 자꾸 막막한 생각만 드네요"라며 당시의 불안한 심경을 밝혔다.

이어 "혹시 안 쓰시는 아이 옷이나 용품 등이 있다면 도움 주실 수 있으신지요?"라고 물으며 "당장 살 집이 없이 아이와 함께 헤쳐나가야 할 상황이라 답답한 마음에 글을 올립니다"라며 사과한 뒤 글을 끝맺었다.

이에 맘 카페 회원들은 여성을 돕겠다며 따뜻한 손길을 내밀고 있다.

이밖에 SNS와 포털 등 온라인에는 자신이 직접 겪었거나 지인의 안타까운 이야기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기자가 직접 돌아본 산불 피해 현장은 참혹하기 그지없었다. 화마(火魔)에 녹아내린 삶의 터전 앞에서는 이재민들의 탄식이 쏟아져 나왔다.

남은 것은 몸뚱이뿐
남은 것은 몸뚱이뿐

"가재도구가 뭐야, 남은 건 입고 있는 게 전부야"

강릉시 성산면 관음리 송두헌(84) 할아버지는 7일 날이 밝자마자 불에 탄 집을 찾았으나 "남은 게 하나도 없다"라며 망연자실했다.

아들과 함께 집을 찾은 송 씨는 "어제 4시쯤 연기가 심해 시내 큰아들 집으로 대피했는데 이렇게 됐다"라며 탄식했다.

이 집은 17년 정도 아내와 함께 살던 곳이다. 시골집이지만 아내와 마당에 잔디를 잘 가꿨을 정도로 온갖 정성을 쏟은 곳이어서 더욱 아쉬워했다.

불에 탄 집에 성한 것이라고는 한 개도 없었다. 모두 검게 그을리고 무너져 내렸다.

송 씨는 "아내 몸이 아픈데 이제 집까지 없어져 걱정"이라며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다"라고 끝내 울먹였다.

집에서는 아직도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었고, 그곳에서 뭔가라도 건져볼까 집을 떠나지 못하고 있었다.

아직도 연기 솟는 불에 탄 집
아직도 연기 솟는 불에 탄 집

송 씨 집 인근의 전학표(57) 씨 집도 불에 타 폭삭 주저앉아 검게 탄 흔적만 남았다.

전 씨는 "4시 좀 넘어서 입은 채로 도망 나왔다"라며 "남은 거라고는 트럭하고 몸뚱이뿐"이라며 흐느꼈다.

이곳은 전 씨 부부가 아들하고 3명이 단란하게 30년 가까이 살던 곳이다. 좋은 집은 아니지만, 행복한 가정을 이뤘던 곳이다.

대피 장소 안내조차 못 받아 시내로 대피했다가 한밤중이 되어서야 집이 소실된 것을 알았다.

부부는 "앞으로 살 일이 걱정"이라며 연신 한숨을 내쉬었다.

전 씨는 "각종 서류, 문서, 가재도구 모든 게 흔적조차 없이 사라졌다"라고 말했다.

다행히 집을 지키고 있던 개는 화마를 피했다.

집 뒷산의 아름드리 소나무에서는 아직도 연기가 솟아나고 있었다.

"몇 해 전 2천만원 준다고 팔라고 한 것을 아끼는 소나무가 팔지 않았는데 이번에 모두 다 죽게 생겼다"라며 "그때 팔았더라면 소나무는 살았을 텐데"라고 소나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릉의 한 맘카페에 올라온 글
강릉의 한 맘카페에 올라온 글

아직도 연기가 솟고 있는 불에 탄 전 씨의 집에서는 산불 조심 깃발만 무심히 펄럭이고 있었다.

전 씨 집 주변의 목재 등을 사용한 옛날 집들은 모두 피해를 보았다.

성산면 관음리 외에도 강릉시 관문인 사임당로 주변의 가옥도 불에 타 처참한 모습을 보이는 등 곳곳에 화마가 할퀴고 간 흔적이 역력했다.

홍제동의 한 피해 주민은 군 장병들이 잔불 제거 작업을 벌이는 가운데 불에 탄 집에서 무언가를 찾아내더니 조심스러운 손길로 재를 털어냈다.

불에 그슬린 족보였다. 족보는 물론 요강, 밥솥 등 모두가 시커멓게 불에 타 쓸 수 없게 됐다.

이 주민은 하룻밤 사이 폐허로 변해버린 거처에서 건질 수 있는 것은 없는지 오래 살폈다.

"산불에 다 타버렸어요…아이 옷·용품 주실 분 없나요"(종합) - 1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4: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