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선승리 위해 '대사면'·복당 밀어붙인 洪…당내 진통 우려도

지도부 無응답에 '특별지시'로 바른정당 탈당파 복당과 친박 징계해제
절차상 논란에 쇄신포기 비판 불가피…선거 의식해 갈등 잠복할듯
대선승리 위해 '대사면'·복당 밀어붙인 洪…당내 진통 우려도 - 1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6일 사흘 남은 대선을 위한 비장의 카드로 바른정당 탈당파들의 복당과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인사들의 징계 해제를 단행했다.

보수층 결집으로 막판 대역전극을 노리는 홍 후보의 명분은 보수대통합과 이를 통한 대선 승리다.

여기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한 바른정당 탈당파를 다시 받아준 것은 물론 친박 핵심으로 꼽히는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의 당원권 정지를 풀어줌으로써 친박과 비박을 아우르는 '보수 통합후보'의 그림을 연출한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의 '좌우 양강대결' 구도로 몰고 가기 위한 밑거름이자 실제 득표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는 호재지만, 부작용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우선 절차상 문제 제기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일 처음 이 문제를 공개 요청한 홍 후보는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비대위원회의 소집에 응하지 않자, 당헌 104조에 규정된 대선후보의 '당무 우선권'을 내세워 특별지시의 형태로 밀어붙였다.

따라서 이 과정에서 소외된 지도부가 내심 불만을 품을 수 있고, 개별 의원 차원의 이의 제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무엇보다 당 쇄신 작업의 일환으로 단행한 친박 핵심인사들의 징계를 불과 반년도 안돼 철회한 것은 '당이 탄핵 이전으로 돌아갔다', '도로 새누리당이 됐다'는 비판을 자초할 수밖에 없다.

더구나 재판중인 전·현직 의원들의 징계까지 풀어준 것은 이기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식의 원칙 없는 행정이라는 뒷말도 낳는다.

그러나 이철우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내 반발과 비판 가능성에 대해 "대통령이 긴급명령을 내리면 무효라고 하는 사람이 있느냐. 대통령이 긴급명령권, 계엄을 선포하면 누가 뭐라고 하느냐"며 "대선에 도움되는 일은 뭐든지 할 수 있다고 돼 있다"고 반박했다.

또한, 선거전략 측면에서도 바른정당 탈당파를 대거 받아들인 것이 '태극기 표심'의 일부 이탈이라는 마이너스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친박계 의원들은 이번 조치의 수혜자이지만, 일각에서는 이런 태극기 민심의 역풍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분당 사태 후 새로 임명된 당협위원장 60여명과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밥그릇'을 놓고 다투는 등 대선 이후 내분이 일어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다만 당내 불만과 분쟁 가능성은 사흘 밖에 남지 않은 대선을 의식해 당분간 표면화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막판 분열상을 노출했다가 만약 홍 후보가 질 경우 패배 책임을 뒤집어쓸 우려가 있어서다.

친박 핵심인 윤상현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보수 대통합을 위한 홍 후보의 결단을 존중하며 대선 승리를 위해 하나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22: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