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직청년, 위로 필요한 분 손!"…文, 홍대서 '프리허그'

경호 돌발상황 우려에 행사포맷 '묘수'…"필요한 사람에 우선권"
홍대입구 운집한 인파 '문재인' 연호…무대 앞 촘촘히 경호원 배치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최평천 기자 = 6일 저녁 6시50분 홍대입구역 8번출구 근처 걷고싶은 거리.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모습을 드러내자 운집한 인파 속에서는 함성과 함께 '문재인' 연호 소리가 터져나왔다.

이날 사전투표 최종 투표율 25%를 훌쩍 넘긴 기념으로 진행된 '프리허그' 행사를 보기 위해 모인 시민들이다.

앞서 문 후보는 3일 여의도 중앙당사 앞에서 사전투표 독려 퍼포먼스를 한 뒤 투표율이 25%를 넘기면 홍대거리에서 '프리허그'를 하겠다고 약속했고, 최종 투표율은 26.06%로 집계됐다.

역대 최고 투표율을 '축하'하기 위한 행사였지만 이날 '프리허그'는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문 후보 스스로도 인사말을 하면서 "프리허그를 하면서 조금 걱정이 되고 조심스럽다"면서 "경호 때문이 아니고 이게 너무 축제처럼 돼 버리면…. 생각이 다른 분들도 많이 있는데, 생각이 다른 분들도 함께 배려하는 마음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진짜 선거혁명의 완성은 9일인데 우리가 너무 일찍 김칫국물을 마시면 안 되는 거 아닌가"라면서 "우리가 조심스럽게 더 5월 9일을 다짐하는 마음으로 프리허그를 해주시면 좋겠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초미의 관심사는 문 후보에 대한 경호 문제였다. 열린 공간에 수많은 사람이 몰릴 뿐만 아니라 가까이서 신체접촉을 하는 '허그' 방식이 문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내 우려 사항으로 떠올랐다.

게다가 전날 '프리허그' 행사가 알려지면서 20대 네티즌이 문 후보를 암살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검거되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한 터였다.

문 후보 측은 궁리 끝에 '묘수'를 짜냈다. "프리허그가 필요한 시민들에게 우선권을 준다"는 행사 컨셉을 잡고, 무대 위로 '조건'에 맞는 시민들을 초대해 토크를 진행하는 방식을 취하기로 한 것이다.

이런 방식을 취하면 무분별하게 인파가 몰리는 부작용을 차단하는 동시에 안전도 담보할 수 있다는 것이 문 후보 측의 판단이었다.

실제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고민정 선대위 대변인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에서는 '모태솔로'(태어나서 한번도 이성교제를 하지 못한 사람), '유기견을 키우는 시민' '오늘 생일을 맞은 사람' '취업 원서를 내 놓고 구직 기회를 기다리는 사람' 등을 '프리허그'의 조건으로 제시됐다.

이에 따라 대학교 4학년 재학 중인 한 모태솔로와 유기동물이 고통받지 않는 세상을 꿈꾸는 청년이 문 후보와의 허그 기회를 얻었다.

문 후보 측은 아울러 문대 앞쪽에 촘촘히 경호인력을 배치해 혹시 있을 '돌발 상황'에 대비하며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사복경찰 인력도 인파 중간중간에 배치됐다.

무대 뒤쪽에 바리케이트를 쳐서 후방에서의 접근을 차단하기도 했다.

행사를 약 40여분간 짧게 진행한 것도 이런 안전 이슈를 고려한 조치라고 문 후보 측은 설명했다.

문 후보는 "이번에 문재인이 돼야 우리 젊은 사람들에게 희망이 생긴다. 그렇게 부모님 설득해주시겠습니까"라면서 "여기 계신 젊은 분들 사전투표는 많이 하셨으니 남은 임무는 부모님을 설득하는 것이다. 마침 선거 전날이 어버이 날이니 부모님 찾아뵙고 꽃 달아드리고 이번에 문재인을 뽑아달라고 설득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나는 벌써 투표했지롱, 하면서 놀지 마시고 9일 투표 안 한 주변 분들을 찾아서 설득해 투표장으로 보내달라"라고 신신당부했다.

지지자와 프리허그 하는 문재인 후보
지지자와 프리허그 하는 문재인 후보(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사전투표율 25% 달성을 축하하는 프리허그 행사를 하고 있다. jeong@yna.co.kr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20: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