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문재인 사전에 정치보복 없어…절대 그런 못된 짓 않겠다"

"당선되는 바로 그날 야당 방문…국민 찬성않는 일방적 개혁 안해"
"불의와 반칙, 특정과 부패는 '원칙과 상식'으로 반드시 바로 잡아야"


"당선되는 바로 그날 야당 방문…국민 찬성않는 일방적 개혁 안해"
"불의와 반칙, 특정과 부패는 '원칙과 상식'으로 반드시 바로 잡아야"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6일 "저 문재인의 사전에 정치보복은 없다. 국민 여러분, 약속 드린다. 다음 정부는 절대 그런 못된 짓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SBS TV를 통해 방영된 방송연설을 통해 "제가 대통령이 되면 엄청난 정치보복을 할 것이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계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실 이명박·박근혜 정부는 정치보복을 했다. 아시다시피 이명박정부는 무자비하고도 비정한 정치보복을 했고, 박근혜 정부 역시 문화계 살생부인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이념으로 국민을 편 가르고 탄압했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은 당신에게 사형선고를 내린 전두환 정권마저 용서했고 단 한건의 정치보복도 없었다. 노무현정부도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 민주당 역사에는 통합과 용서의 DNA가 깊이 새겨져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선되면 바로 그날 야당 당사를 방문하겠다. 앞으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자고 손을 내밀겠다"며 "야당을 국정운영의 파트너로 인정하고 대화를 통해 국민대통합을 이루겠다. 촛불민심, 그 뜨거운 염원의 최종 완성은 국민대통합"이라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국민대통합의 시작은 국민과 함께하는 대화이다. 미국을 세계최강대국으로 만든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처럼 개혁이 절실할수록 국민과 대화하고 소통해야 한다"며 "저는 일방적인 개혁, 국민이 찬성하지 않는 개혁, 정치권만의 개혁은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내건 문 후보는 이순신 장군이 전라좌수사로 임명됐을 당시 좌수영 앞마당에 동네 주민을 불러 '소통의 장'을 마련했던 일화를 들어 "이순신 장군의 좌수영 앞마당처럼 광화문은 제가 국민과 소통하는 앞마당이 될 것이다. 국민 대토론회를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하겠다"며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처럼 직접 브리핑하고 기자들 질문에 답변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집권하면 국민대통합정부를 구성하겠다. 대탕평 인사로 능력 있는 분을 모시겠다"고 전제한 뒤 조선시대 영조, 정조가 대탕평과 백성을 위한 대개혁으로 조선 후기의 르네상스를 열었다면서 "대탕평의 길을 걷겠다. 합리적인 진보부터 개혁적인 보수까지 다 함께 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당 안팎 가리지 않고 좋은 분들을 언제든지 모시겠다. 필요하다면 국민으로부터도 널리 추천도 받겠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다만 "통합에는 또렷한 원칙과 기준이 있어야 한다. 우리사회를 반칙과 불의로 판치게 만든 병폐들을 이대로 방치할 순 없다"며 "통합의 원칙을 촛불정신과 헌법정신에서 찾아야 한다. 대한민국을 이 지경으로 만든 불의와 반칙, 특권과 부정부패는 헌법과 민주주의, 원칙과 상식의 이름으로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압도적 지지로 정권을 교체해야만 개혁도 통합도 제대로 해낼 수 있다. 그래야 국정농단 세력이 발목잡지 못하는 진짜 개혁과 진짜 통합을 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文 "문재인 사전에 정치보복 없어…절대 그런 못된 짓 않겠다"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22: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