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 "국민의 손으로 기적 일어난다…문재인을 이긴다"

"40% 돌파하면 미래가 과거 이겨…미래 준비하는 정부 만들 것"
"文, 최순실보다 더한 김현철과 손잡으면서 상대를 적폐라 해"

(서울·광주=연합뉴스) 이광빈 고상민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6일 "안철수가 (지지율) 40%를 돌파한다면 틀림없이 미래가 과거를 이긴다"며 "모든 여론조사를 뒤집는 대역전극이 펼쳐진다. 바로 국민의 손으로 기적이 일어난다. 안철수가 문재인을 이긴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광주 금남로 유세에서 "안철수를 찍으면 안철수가 된다. 미래가 이긴다. 광주에서 호남에서 기적을 만들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지지율 10%도 안되던 작년 말부터 줄곧 '이번 선거는 문재인과 안철수, 둘 중 한 사람을 선택하는 선거'라고 말했다"면서 "지금까지 제가 예언 확률 100%다. 별명이 '안스트라다무스'라는 별명이 생겼다"며 대선 승리에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안 후보는 "1번(문재인)과 2번(홍준표)은 과거다. 국민의 힘으로 미래가 과거를 이긴다. 국민의 힘으로 통합이 분열을 이기고 국민을 이긴다"며 "모든 지역에서 지지받는 대통합정부가 만들어진다. 그리하여 국민이 만드는 기적인 안철수 정부가 탄생한다"고 역설했다.

안 후보는 이어 "당선되면 3가지 일을 하겠다"라며 "국민을 통합하는 정부를 만들겠다. 역사상 가장 유능한 정부를 만들겠다. 세계 최고의 혁신국가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는 또 "미국과 독일과 이스라엘을 3대 글로벌 혁신국가라고 하는데, 대한민국을 4대 글로벌 혁신국가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최순실보다 더한 장본인이 김현철이다. "(문재인 후보는) 이런 사람과 함께 하면서 상대를 적폐연대라고 한다. 적반하장 아니냐"면서 "말과 행동이 다른 사람에게 속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 '특혜 채용 의혹'을 염두에 둔 듯 "당선되면 청년의 꿈 짓밟은 3대 비리, 입학비리, 병역비리, 취업비리를 뿌리뽑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 안철수 많이 부족하다. 온갖 흑색선전 난무하는 선거, 진실은 거짓을 이긴다는 믿음만으로 국민은 마침내 알아줄 것이라는 믿음으로 지금까지 견디고 견뎌왔다. 거짓말 하지 않고 국민과 약속 지키면서 여기가지 왔다"면서 "앞으로도 국민만 보고 가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걸어서 국민속으로 120시간' 유세를 소개하면서 "내일도 모레도 계속 걷겠다"면서 "가능하신 분들 저와 함께 걸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安 "국민의 손으로 기적 일어난다…문재인을 이긴다"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