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측 "중앙선관위·검찰, 洪 관련 경북 불법선거의혹 조사해야"

"거소투표 부정선거 확인, 시시비비 가려야"…洪 "나는 모른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6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관련된 불법선거 의혹에 대해 "즉각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조사와 검찰 수사가 개시돼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홍 후보의 경북 선대위에서 거소투표 불법 부정선거 행위가 속속 확인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공보단장은 "경북 영양군립전문요양원 측이 환자들에게 홍준표 후보를 찍으라는 사전 교육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어제 선관위에 접수됐다"면서 "그런데 하필, 요양원장이 한국당 소속인 영양군수의 인척이다. 해당 지역 선관위는 조사는 커녕 '그러기야 하겠나'면서 신고 접수도 받지 않았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제 안동 경북재활병원 거소투표소에서는 투표 봉투 하나에 2장의 기표지가 발견됐다"면서 "두 표를 무효처리 했지만 참관인이 밝히지 않았으면 밝히지 못했을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文측 "중앙선관위·검찰, 洪 관련 경북 불법선거의혹 조사해야" - 1

이어 "경북 안동지역 선대위 부위원장이 '장애인 차떼기 동원'을 한 사실이 참관인의 신고로 드러난 바도 있다"라고 말했다.

박 공보단장은 "유독 이 지역에서 거소투표 부정행위가 끊이지 않는데도 정부와 중앙선관위는 수수방관하고 있다"면서 "중앙선관위는 불법·부정 의혹이 제기되는 지역에 즉각 조사인력을 투입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밝혀야 한다. 검찰도 부정행위에 대해 명예를 걸고 수사해 시시비리를 밝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계적인 잣대를 들이대는 데 그쳐서는 안된다. 행정력과 수사권을 총동원해 위법사실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면서 "민주당 선대위도 부정선거 감시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홍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나는 모른다. 그걸 왜 나한테 묻느냐"며 "시비 걸 것도 없다"고 답했다.

hrseo@yna.co.kr

文측 "중앙선관위·검찰, 洪 관련 경북 불법선거의혹 조사해야" - 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