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릉·삼척 산불, 피해 확산…강풍으로 진화에 어려움(종합2보)

(춘천=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강원도 동해안 지역에 강풍주의보와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삼척과 강릉 등에서 대형 산불이 잇따라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헬기 등을 동원해 진화에 나서고 있으나 워낙 바람이 강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릉·삼척 산불, 피해 확산…강풍으로 진화에 어려움(종합2보) - 1

6일 오후 3시 27분께 강원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야산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났다.

산림 당국은 헬기 5대와 인력 100여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서고 있으나 건조경보 속 강한 바람으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바람이 시내 쪽으로 부는 바람에 연기가 시내를 덮쳐 많은 시민이 고통을 겪기도 했다.

인근 영동고속도로 쪽에도 연기가 자욱해 차량이 거북이 운행을 했다.

불이 난 산 정상쪽에는 송전철탑이 있어 정전사태도 우려되고 있다.

다행히 산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원도 소방본부는 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하고 강릉 산불 현장으로 도내 소방서별 펌프 차량 1대와 소방인력 집중 투입을 시달하는 등 진화에 안간힘을 쓰고 있으나 바람이 워낙 강해 진화가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점리에 있는 야산 중턱에서도 산불이 발생했다.

산림청 헬기 등 헬기 12대와 인력 500여 명이 투입됐지만 강한 바람과 험한 산세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산불은 해발 700m 지점 인근 밭에서 처음 발생해 옮겨붙은 것으로 추정되며 오후 4시 현재까지 산림 약 3㏊가 탄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강릉·동해·삼척 평지와 속초·고성·양양 평지 등 도내 6개 시·군에 강풍주의보를 내렸다.

한때 미시령 27.9m/s, 설악산 23.8m/s, 대관령 20.4m/s의 강한 바람이 불어 사람이 서 있기조차 힘들 정도다.

[그래픽] 강릉 대관령 산불 확산(종합)
[그래픽] 강릉 대관령 산불 확산(종합)(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삼척에 산불, 3㏊ 피해…강풍 속 헬기 진화중
삼척에 산불, 3㏊ 피해…강풍 속 헬기 진화중(삼척=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강원도 동해안 지역에 강풍주의보와 건조특보가 발효된 6일 오전 11시 40분께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점리에 있는 야산 중턱에서 산불이 발생 하고 있다. 불이 나자 산림청 헬기 등 헬기 12대와 진화 인력 500여 명이 투입됐지만 강한 바람과 험한 산세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7.5.6
ryu625@yna.co.kr


ryu62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8: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