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 진상규명 핵심 '전기 배선 도면' 곧 확보…수색에도 도움

선체조사위, 12일 청해진해운으로부터 받기로

(목포=연합뉴스) 장덕종 최재훈 기자 = 세월호 도면이 곧 확보돼 진상 규명과 미수습자 수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월호 조타실과 그 도면[선조위 제공=연합뉴스]
세월호 조타실과 그 도면[선조위 제공=연합뉴스]

6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이하 선조위)에 따르면 선조위는 12일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으로부터 5상자 분량의 전기부 도면을 받기로 했다.

이번에 받을 도면은 세월호의 전기 배선과 관련된 것이다.

청해진해운이 경기 안산에 보관 중인 세월호 도면은 전기부 5상자, 기관부 8상자, 갑판부 10상자, 기타 1상자 등 24상자 분량의 자료가 2세트로 이뤄졌다.

청해진해운은 선조위의 요청에 따라 먼저 전기부 도면을 제공하기로 했다.

선조위와 선내정리업체 코리아쌀배지는 그동안 객실, 통로 위치 등이 개괄적으로 나온 도면만을 확보한 상태였다.

미수습자 수색을 위해 선체 천공(구멍 뚫기), 절단이 필요한데 가진 도면만으로는 전기 배선의 위치를 정확히 알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다.

전기 배선은 참사 원인 규명에 필수인 조타실까지 연결돼있어 이를 훼손하면 조타기 등 기체 결함을 규명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있었다.

선조위는 확보한 전기부 도면을 토대로 전기 배선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고 이를 최대한 훼손하지 않고 천공이나 절단을 할 계획이다.

전기부 도면 외에도 다른 도면을 추가 확보, 원인 조사에 활용할 방침이다.

선조위 관계자는 "전기 배선이 조타실로 연결됐는데 수색에 방해돼 잘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그러나 조타수 실수, 기체 결함을 판단하기 위해선 배선을 함부로 훼손해선 안 된다고 결론내렸다"며 "자료를 일일이 스캔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좀 걸린다. 도면을 보고 불필요한 전선은 자르고 원인 규명에도 활용하겠다"고 설명했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