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최고령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별세…향년 99세

아돌프 키퍼(오른쪽)의 별세 소식을 전하고 애도 성명을 발표한 미국수영연맹의 홈페이지 화면 캡처. [연합뉴스]
아돌프 키퍼(오른쪽)의 별세 소식을 전하고 애도 성명을 발표한 미국수영연맹의 홈페이지 화면 캡처.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살아있는 미국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중 전 종목을 통틀어 최고령이었던 '수영 전설' 아돌프 키퍼가 5일(현지시간) 미국 일리노이 주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향년 99세.

세계수영 명예의 전당에 따르면 고인은 최근 수개월 간 폐렴으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1918년생인 고인은 18세이던 1936년 베를린올림픽 남자 배영 100m에서 1분05초9의 당시 대회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후 그의 올림픽 기록은 20년 동안이나 깨지지 않았다.

베를린올림픽 한 해 전인 1935년에는 일리노이 고교 선수권대회 남자 배영 100야드(91.44m)에서 59초8을 기록, 사상 최초로 이 종목에서 1분대 벽을 깨뜨린 선수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키퍼는 선수 생활을 그만둔 뒤에는 해군 교관, 수영용품 제조 사업가 등으로 활동했다.

미국수영연맹은 홈페이지에 키퍼의 사망 소식을 전하면서 "고인은 수영의 상징과도 같으며 평생을 수영과 함께했다. 그는 수영계의 진정한 선구자다"라고 애도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5: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