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키디비, 래퍼 블랙넛 가사에 "수치심 느꼈다"…강경대응 예고

래퍼 키디비
래퍼 키디비[브랜뉴뮤직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여성 래퍼 키디비(본명 김보미·27)가 래퍼 블랙넛(본명 김대웅·28)의 노래 가사에 "수치심을 느꼈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키디비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들 제보로 미공개 곡에 또 제가 나왔다고 하더군요"라며 "심호흡하고 봤는데 진짜 너무해도 너무하더군요. 주변에는 쿨한 척 넘겼지만 화가 너무 났고 수치심 때문에 며칠은 제정신이 아니었네요"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블랙넛인지, 이를 조롱하며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누리꾼인지 대상을 정확히 지칭하지는 않았지만 "이제는 물러서지 않고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키디비는 블랙넛의 '래퍼카', '인디고 차일드' 등의 가사를 보고 "저도 여잔데 상처받았지만 제 캐릭터답게 넉살 좋게 웃으며 넘기려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달 공개된 저스트뮤직의 앨범 곡 '투 리얼'(Too Real)의 블랙넛 파트에 다시 자신이 언급돼 "'한 번만 더 참자' 한 게 잘못이었다는 걸 깨달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투 리얼'이) 전 곡들에 비하면 약한 가사죠"라며 "문맥이 어떻고 성희롱이고 아니고를 넘어서 이제 저와 제 가족, 그리고 몇 없지만, 저를 아껴주는 팬들에게 블랙넛은 금지어처럼 여겨지는 존재예요. 그만큼 스트레스와 상처를 떠올리는, 트라우마 같은 존재라고요"라고 호소했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