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사드 비용부담 논란 부채질…"朴정권이 미국과 밀약"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은 박근혜 정권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비용을 한국이 부담하기로 미국과 밀약했다고 주장하며 논란을 부추겼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박근혜와 그 잔당들이 저지른 매국배족행위에서 교훈을 찾아야 한다'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박근혜 패당이 저들의 집권 기간에 싸드(사드)를 남조선에 배치하기 위해 그 비용을 부담하기로 미국 상전과 밀약한 것은 공개된 비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니 땐 굴뚝에서 연기 날 리가 없다"며 "괴뢰들이 싸드 배치와 관련하여 미국과 체결한 약정서를 공개하지 못하고 있는 것도 다른 데 원인이 있지 않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싸드 배치비용을 내라는 트럼프의 강박은 남조선을 한갖(한갓) 식민지로, 괴뢰들을 저들의 하수인으로밖에 보지 않는 미국의 오만무례하고 날강도적인 본성의 집중적 발로"라며 "남의 집에 시한탄(시한폭탄)을 들여다 놓고 집주인에게 그 보관비를 내라고 하는 것과 같은 실로 강도적인 행위"라고 비난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한국이 사드배치에 대한 비용 10억 달러(1조1천300억원)를 지불해야 할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이에 우리 정부는 사드 전개와 운영 유지 비용은 미국 측이 부담하고, 전기와 부지 등은 한국이 제공한다는 기존 방침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북한 노동신문
북한 노동신문[연합뉴스TV 제공]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4: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