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산위기 푸에르토리코, 공립학교 무더기 폐쇄 결정

취학률 하락·주민 이탈 우려
이달 중 문을 닫는 푸에르토리코의 한 학교[AP=연합뉴스]
이달 중 문을 닫는 푸에르토리코의 한 학교[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파산위기에 직면한 미국령 푸에르토리코가 예산 절감 차원에서 공립학교 184개교를 폐쇄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욜랜다 로잘리 푸에르토리코 교육부 대변인은 "이달 말 학교가 문을 닫으면 학생 약 2만7천 명이 다른 곳으로 옮겨질 것"이라며 공립학교 폐쇄 방침을 밝혔다.

현재 푸에르토리코 공립학교는 1천292개로, 재학생은 36만5천명에 이른다.

공립학교 184개교 폐쇄는 푸에르토리코 역사상 최대 규모다. 지난 2010∼2015년 푸에르토리코에서 문을 닫은 학교는 150개교다.

공립학교 무더기 폐쇄로 푸에르토리코의 취학률은 더욱 떨어질 전망이다.

푸에르토리코 취학률은 지난 30년간 42% 하락했으며, 다가오는 몇 년간 22% 더 떨어질 것으로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은 추산했다.

이는 많은 푸에르토리코 학부모가 더 나은 교육 환경과 일자리를 찾아 미국 본토로 떠나는 데다가 출생률도 점점 낮아지고 있어서다.

푸에르토리코의 한 중학교 교실[AP=연합뉴스]
푸에르토리코의 한 중학교 교실[AP=연합뉴스]

여기에 공립학교까지 문을 닫으면서 푸에르토리코 주민 이탈에 속도가 붙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지난 10여 년간 약 45만 명이 경기 침체를 맞은 푸에르토리코를 떠나 플로리다 등 미국 본토로 향했다.

그동안 푸에르토리코 주민들은 새로 도입된 세금과 치솟는 공공요금 등에 타격을 받았다. 실업률도 12%에 달한다.

푸에르토리코는 2006년 심한 경기 침체를 맞았으며 그 충격으로 경상비를 충당하려고 차입을 늘리면서 더욱 궁지에 빠졌다. 최근 2년간 여러 차례 디폴트(채무불이행)를 선언하며 연방정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실패했다.

푸에르토리코 부채는 730억 달러(약 83조 원)에 달하며, 연금 미지급액 500억 달러를 더하면 총부채가 1천200억 달러(약 136조 원)를 넘는다. 미 정부기관 파산 규모로는 가장 크다.

최근 푸에르토리코 자치정부는 파산보호를 신청했으며, 미국 뉴욕 연방지방법원에서 그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2: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