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대만에 투트랙 전략?…관광은 죄고 로펌 본토진출은 풀고

(서울=연합뉴스) 김권용 기자 = 중국이 독립노선을 표방하는 대만에 관광객 송출을 제한하면서도 대만 법무법인의 본토 진출을 확대 허용하는 상이한 행보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정부는 대만 법무법인의 진출이 허용되는 지역으로 푸젠(福建)성과 상하이, 남부 광둥(廣東)성, 동부 장쑤(江蘇)성, 저장(浙江) 성 등 5곳을 추가 지정했다고 차이나 데일리가 6일 보도했다.

중국 사법부(법무부)는 특히 이들 지역에 등록된 중국 법무법인도 대만의 변호인들을 자문역으로 고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등 양측간의 실질적인 교류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를 통해 대만 법률 분야에 보다 많은 일자리 창출과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젊은 층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대만 법무법인이 지금까지 중국에서 대표사무소를 개설할 수 있는 지역은 푸저우(福州)와 샤먼(厦門) 등 2개 도시로 제한돼왔다.

중국 사법부는 이들 도시에 진출한 법무법인이 지난 3년간 활동하면서 이제는 중국 법무법인과 공동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쌓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관광부문에서는 중국인 관광객들의 대만 송출을 사실상 제한하면서 올들어 대만을 찾은 중국인 수가 무려 50.2%나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화통신은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대만을 찾은 중국인 방문객이 총 61만명으로 집계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특히 단체 관광객의 경우 26만7천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61%나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개별 여행자 수는 36.3% 감소한 3만4천300명이었다.

대만을 찾는 중국 관광객은 '92공식'('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 명칭을 사용하기로 한 1992년의 합의)을 인정치 않고 독립노선을 걷고 있는 대만 민진당 소속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지난해 5월 집권한 이래 큰 폭으로 감소하기 시작했다.

실제 지난해 대만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 수는 361만명으로 14.4% 줄어들면서 8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공식 집계됐다.

유커 급감 대만 여행업계 시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커 급감 대만 여행업계 시위[EPA=연합뉴스 자료사진]EPA/DAVID CHANG

kk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2: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