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측 "영남 유권자, 洪은 사표로 생각…유보·부동층 흡수할 것"

"'걸어서 국민속으로' 유세, 제2 安風 일으켜…페북 78만명 시청"
"호남 사전투표율 文·安 지지층 결집으로 높아져…安이 우위"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은 6일 영남권에서 아직 표심을 정하지 못한 유보층과 부동층을 대거 흡수하겠다고 공언했다.

선대위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영남의 유권자들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지지한 표가 사표가 될 것이라 판단하고 있다"며 "'반(反)문재인' '비(非)홍준표로 인한 배타적 지지와 '더 나은 차기정권'이라는 비판적 지지를 하기 위해 투표할 명분과 동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달 28일∼29일 실시한 조사 결과, 대구지역에서 투표할 후보를 결정 못 했다는 유권자가 한 전국 평균(29.2%)보다 10% 정도 높은 39.4%를 기록했다"면서 "이러한 이유로 대구의 사전투표율(22.28%)이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고 강조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호남에서 사전투표율이 높게 나타난데 대해 "호남에서는 안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양측의 지지층이 경쟁적으로 결집한 것"이라며 "당 지도부와 선대위 비롯한 23명의 (호남 지역구) 의원이 열심히 투표독려 캠페인을 벌인 결과로 안 후보가 우위를 보일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면서 손 수석대변인은 "안 후보의 '120시간 걸어서 국민속으로' 유세가 제2의 '안풍(安風)'을 일으키고 있다"면서 "지난 이틀간 총 78만 명이 페이스북 라이브로 안 후보의 유세를 시청한 가운데 총 3만여 개의 댓글이 달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걸어서 국민속으로'와 함께하는 민심의 용광로는 충청을 거쳐 수도권으로 북상할 것"이라며 "각 지역에서 나타난 반향이 서울과 수도권에서 폭발적으로 모아질 것으로 이번 대선은 분열된 과거로 돌아가느냐, 통합의 미래로 나아가느냐를 선택하는 선거"라고 말했다.

安측 "영남 유권자, 洪은 사표로 생각…유보·부동층 흡수할 것"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