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측,준용씨 친구 페북글 소개…"'고용원 특혜의혹' 가짜인터뷰"

"그런 식으로 말하는 친구 아냐…아버지 이야기 안해"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6일 문 후보 아들 준용 씨의 유학시절 친구가 전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이 공개한 한국고용정보원 특혜 취업 의혹 관련한 '준용씨 지인'의 증언을 반박하는 내용을 담은 페이스북 글을 소개했다.

문 후보 측에 따르면 준용씨의 대학교 동창이자 대학원 룸메이트라고 자신을 소개한 송모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뉴스에 나오는 준용은 내가 아는 문준용이 아니라는 것을 주위 사람들은 다 알고 있다"라며 "가짜인터뷰를 하려면 좀 치밀했어야 한다. 너무 허술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특히 '아빠가 하라는 대로 지원한 것이다. 학교 동료들은 다 알고 있었다'는 취지로 지인이 증언한데 대해 "준용이가 고용정보원 지원에 대해 고민한 것은 유학 갈 마음을 가지기 전"이라면서 "그런데 유학 갈 맘이 생겨서 공부하고 합격하고, 휴직하고, 어학연수하고, 대학원에 입학한 다음에 굳이 동료에게 원서 제출 이야기를 했다? 그 동료가 누구인지 의심이 간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트 하는 사람이 왜 그런 데를 다니냐'라고 했다는 증언에 대해선 "그런식의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그런 식으로 말하는 친구도 아니다"라면서 "가장 옆에 있던 친구로서 말하자면, 유학생활 2년 동안 고용정보원에 대해 이야기한 것은 한 두 번이었는데, 퇴사에 대한 고민이었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고용정보원은 그냥 아빠 친구 회사쯤으로 여겼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그렇게 이야기를 하는 스타일이 아니다"면서 "고용정보원이 뭐 그리 대단한 직업이었다고 떠들었겠나. 저조차도 관심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밖에 "아버지에 대해 별 이야기를 다 하고 다녔다"라고 증언한 데 대해서도 "준용이는 아버지 이야기를 안한다"라면서 "'돈을 물쓰듯했다'는 말이 이 인터뷰와 기사의 악의와 허위가 드러나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측 김인원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전날 브리핑을 하고, 지난 2008년 9월부터 2년 정도 준용 씨와 미국 파슨스 디자인스쿨 대학원을 함께 다니며 가까운 사이였다는 동료의 육성 증언을 공개했다.

김 부단장이 이날 공개한 육성 녹음 파일에 따르면 준용 씨의 동료는 "(준용 씨가) '아빠(문 후보)가 얘기해서 어디에 이력서만 내면 된다'고 얘기를 했던 것 같다"라면서 "(준용 씨는) 아빠(문 후보)가 하라는 대로 해서 했었던 것으로, 나는 그렇게 알고 있었다. 그렇게 소문이 났고 그렇게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 동료는 "준용 씨는 아빠 덕에 입사해서 일도 안 하고 월급 받는 게 문제라는 생각을 전혀 안 한 것 같다. 고용정보원을 아빠 친구 회사쯤으로 여겼다"고 증언했다고 김 부단장은 밝혔다.

hrseo@yna.co.kr

문재인 대선후보
문재인 대선후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