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전무죄 논란' 레드불 창업주 손자 여권 말소…도망자 전락

2012년 9월 3일 음주운전 중 경찰관을 치어 숨지게 하고 달아난 혐의로 체포된 에너지 음료 레드불 창업자의 손자 유위디아 오라윳의 모습. [EPA=연합뉴스자료사진]
2012년 9월 3일 음주운전 중 경찰관을 치어 숨지게 하고 달아난 혐의로 체포된 에너지 음료 레드불 창업자의 손자 유위디아 오라윳의 모습.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음주운전 중 경찰관을 치어 숨지게 하고도 5년간 처벌받지 않아 '유전무죄' 논란을 일으킨 에너지 음료 레드불 창업자의 손자가 국제 도망자 신세가 됐다.

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외무부는 전날 오전 유위디아 오라윳(32)의 여권을 말소 조치했다.

오라윳은 검찰의 출석요구 시한을 앞둔 지난달 25일 자가용 비행기를 타고 싱가포르로 건너갔으며, 이틀 뒤에는 싱가포르에서도 출국해 현재는 종적이 묘연한 상태다.

그는 사법당국의 추적을 의식한 듯 자가용 비행기도 싱가포르 공항에 그대로 둔 채 모습을 감췄다.

오라윳은 지난 2012년 방콕 시내에서 술을 마시고 페라리 승용차를 몰다가 경찰 오토바이를 추돌하는 사고를 냈다.

오토바이에 타고 있던 경찰관은 차에 치인 뒤 수십m를 끌려간 끝에 목숨을 잃었고, 오라윳은 그대로 도주했다.

2012년 9월 3일 태국 경찰관들이 에너지 음료 레드불 창업자의 손자 유위디아 오라윳이 몰던 페라리와 이에 치인 경찰 오토바이를 살펴보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2012년 9월 3일 태국 경찰관들이 에너지 음료 레드불 창업자의 손자 유위디아 오라윳이 몰던 페라리와 이에 치인 경찰 오토바이를 살펴보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하지만 태국 경찰은 사고 후 스트레스 때문에 술을 마셨다는 오라윳 측의 주장을 받아들여 음주 운전 혐의를 적용하지 않는 등 사건을 은폐하려는 태도를 보였다.

이후 오라윳은 보석금 50만 바트(약 1천800만원)를 내고 석방됐고 업무 등을 핑계로 해외에 머물면서 검찰의 소환에 불응해 왔다.

상황이 달라진 계기는 그가 실제로는 전세계를 유람하며 호화생활을 즐겨왔다는 최근 언론보도였다.

오라윳이 법의 심판을 받게 해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지자 태국 검찰은 지난달 8번째 출석요구에도 응하지 않으면 강제구인에 나서겠다고 밝혔고, 오라윳은 직후 해외로 도주했다.

태국 외무부 당국자는 "오라윳의 여권을 말소했으며, 이 조치는 즉각 효력을 발휘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라윳이 여타 국가의 여권을 갖고 있는지를 묻는 말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오라윳의 조부인 찰레오 유비디야는 오스트리아 사업가 디트리히 마테쉬츠와 1980년대 중반 에너지 음료업체 레드불을 공동창업해 일약 거부가 됐다.

찰레오 유비디야는 2012년 사망하면서 220억 달러(약 25조원)의 재산과 레드불 지분의 50% 이상을 가족들에게 유산으로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