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측, "安측, 지라시 수준 허무맹랑 논평으로 공명선거 망쳐"

"홍준표·안철수 '막말 연대' '지라시연대' 기승 부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6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을 겨냥, "욕설에 가까운 막말과 지리시 수준의 허무맹랑한 논평으로 공명선거를 망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 후보 측 유은혜 수석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선거가 막판으로 치닫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안 후보의 '막말 연대', '지라시 연대'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특히 안 후보 측이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 특혜채용 의혹 등을 집요하게 공격하는데 대해 "허위 사실로 문 후보와 가족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은 기본이 됐다"며 "아무리 선거가 다급하다 해도 안 후보와 국민의당은 야권으로서의 최소한의 금도는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권 지지자들의 인내에도 한계가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안 후보와 국민의당은 너무 멀리 가지 마시라"고 경고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이어 "1천100만명 이상의 국민이 사전투표에 참여한 깊은 뜻은 정권교체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라는 준엄한 명령"이라며 "문 후보 선대위는 한순간도 방심하지 않는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文측, "安측, 지라시 수준 허무맹랑 논평으로 공명선거 망쳐" - 1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