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스웨덴서 수입 볼보 승용차 1천대 값 40년 넘도록 안내

외무성 관리, 스웨덴 공영방송에 "앞으로 해결될 것"


외무성 관리, 스웨덴 공영방송에 "앞으로 해결될 것"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이 43년 전 스웨덴에서 볼보 승용차 1천대를 수입한 뒤 그 비용을 여태껏 지급하지 않은 사실을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문제 해결 가능성을 내비쳤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6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스웨덴 공영방송 SVT는 평양 현지에서 북한 외무성 관리와의 볼보 자동차 수입대금 관련 인터뷰 내용을 지난 4일(현지시간) 방영했다.

방송에서 기자가 스웨덴 기업들이 당시의 수출대금을 돌려받을 수 있을지 묻자 외무성 관리는 "그 문제에 대해서는 내가 알고 있다"며 "우리 쌍방이 앞으로 경제, 문화 등 분야에서 호상으로 긴밀히 협력한다면 이 문제는 꼭 앞으로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리는 북한의 경제 상황이 매우 좋아졌다면서 북한이 스웨덴과 여러 분야에서 협력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국제사회의 전방위 대북 제재에 과거 신용불량 전력 탓에 외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는 북한이 이전과는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1974년 스웨덴의 유명 자동차 회사인 볼보로부터 세단형 승용차(144GL) 1천 대를 수입했지만, 물품만 인도받은 뒤 40년 넘게 물건값을 치르지 않고 있다.

그러는 사이 6억 스웨덴 크로네였던 수출대금은 이자와 물가상승분이 더해져 27억 스웨덴 크로네(약 3천478억원)으로 불어났다.

이는 현재 스웨덴 수출신용보증위원회에 미수금으로 남은 상태로, 스웨덴 측은 매년 두 차례씩 북한에 상환을 독촉했지만 외면당해왔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