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세먼지 덮치면 어떻게…"부득이 외출 땐 마스크·긴소매"

미세먼지·황사 국민행동요령…가급적 외출 자제해야
미세먼지 덮치면 어떻게…"부득이 외출 땐 마스크·긴소매"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한반도를 강타한 중국발 황사 영향으로 6일 전국 곳곳에 미세먼지 경보·주의보가 발령됐다.

짙은 미세먼지는 호흡기·심장·뇌혈관질환 등 발생 위험을 높여 개인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므로 각종 실내·외 활동을 할 때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따르는 것이 좋다.

국민안전처는 '미세먼지 행동요령'과 '황사대비 국민행동요령' 등을 통해 미세먼지에 대응할 행동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행동요령에 따르면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됐을 때 어린이나 노인, 폐질환·심장질환 환자 등 민감군은 실외 활동을 제한하고, 일반인도 오랜 시간이나 무리한 실외활동을 줄여야 한다.

특히 눈이 아프거나 기침, 목 통증이 있다면 일반인도 실외활동을 자제한다.

부득이 외출할 때는 황사 마스크를 착용하고, 교통량이 많은 지역에서는 이동을 자제한다.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됐을 때에는 민감군은 실외활동을 금지하고, 일반인도 무리한 실외활동을 자제한다.

마찬가지로 어쩔 수 없이 외출할 때는 마스크를 착용한다.

이 밖에도 미세먼지 경보·주의보가 발령되면 학교 등 교육기관에서는 학생들 실외 활동을 금지하거나 수업 단축·휴교조치 등을 하고, 공공기관 야외 체육시설 운영도 제한 또는 중단된다.

황사가 발생한 경우에도 행동요령은 비슷하다.

가능하면 외출을 삼가고, 외출할 때는 보호안경, 마스크, 긴소매 옷을 착용해 접촉을 줄여야 한다.

귀가한 뒤에는 손발을 깨끗이 씻고 양치질을 하는 것이 좋다.

실내로 황사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창문을 닫고 공기정화기, 가습기 등을 사용해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채소·과일·생선 등 농수산물을 충분히 세척한 뒤에 요리하고, 2차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식품을 가공·조리할 때는 손을 깨끗이 씻도록 한다.

축산·원예농가에서도 가축을 축사 안으로 대피시킨 뒤 축사 출입문·창문을 닫고, 비닐하우스와 온실 출입문과 환기창을 닫아 두는 것이 좋다.

황사가 지나간 뒤에는 실내 공기를 환기하고, 황사에 노출돼 오염된 물품을 충분히 세척해 사용하라고 국민안전처는 권고했다.

미세먼지 덮치면 어떻게…"부득이 외출 땐 마스크·긴소매" - 2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08: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