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대선 하루 전 마크롱 캠프 내부 문서 대규모 유출

"조직적인 해킹 피해" 주장…당직자 이메일 등 자료 9GB 온라인에 공개
프랑스 대선 후보 에마뉘엘 마크롱[EPA=연합뉴스]
프랑스 대선 후보 에마뉘엘 마크롱[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프랑스 대선 결선투표를 앞두고 에마뉘엘 마크롱 후보 캠프가 해킹을 당해 내부 문서가 대량 유출됐다.

5일(현지시간) AFP통신과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날 온라인상에 마크롱 소속 정당인 앙마르슈 관계자 이메일과 회계 문서 등이 공개됐다.

앙마르슈는 성명을 내 "조직적인 대규모 해킹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앙마르슈는 "유포된 자료는 몇 주 전 여러 당직자의 개인·업무 메일함을 노린 해킹에 따른 것"이라며 "유출 문서는 대선 캠프의 정상적인 기능을 보여주며, 불법 우려를 낳을만한 자료는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의혹이나 잘못된 정보를 확산하려는 목적으로 진짜 문서와 가짜 문서와 뒤섞어놓은 부분이 있다고 앙마르슈 측은 주장했다.

앙마르슈는 "이 사건의 심각성은 분명하며 우리는 민주주의의 중요한 이익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을 용납하지 않을 것"강조했다.

프랑스 대선 포스터[AP=연합뉴스]
프랑스 대선 포스터[AP=연합뉴스]

프랑스 대선 결선투표를 하루 반나절 앞두고 공개된 마크롱 캠프 내부 자료는 용량이 9GB(기가바이트)에 이르며 지난달 24일까지의 이메일, 사진, 첨부 파일 수만 건이 포함됐다고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는 밝혔다.

한편 프랑스는 선거일 하루 전부터 공식 선거 운동을 금지해 해킹 문서 유포 시기가 마크롱 캠프를 곤경에 빠뜨렸다고 WSJ는 설명했다. 마크롱 캠프는 선거 운동 '데드라인' 5일 자정이 되기 몇 분 전에 가까스로 입장을 내놨다.

프랑스 내무부는 공식 대선 운동 기간이 끝났다는 이유로 마크롱 캠프 해킹 건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래픽] 프랑스 대선 후보 '에마뉘엘 마크롱'
[그래픽] 프랑스 대선 후보 '에마뉘엘 마크롱'(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그래픽] 프랑스 대선 후보 '마린 르펜'
[그래픽] 프랑스 대선 후보 '마린 르펜'(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프랑스 대선 (PG)
프랑스 대선 (PG)[제작 조혜인]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08: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