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실업률 10년래 최저 4.4%…"완전고용 근접·금리인상 임박"(종합)

(뉴욕·서울=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김보경 기자 = 미국 실업률이 지난 10년 이래 가장 낮은 4.4%를 기록했다.

이는 2000년대 말 글로벌 경제위기 후 미국이 완연히 회복했으며 금리인상이 임박했다는 신호로 읽힌다고 현지언론들은 해석했다.

미국 노동부가 5일(현지시간) 발표한 지난 4월 고용지표는 그동안 점진적으로 회복돼온 미국 경제에 '탄력'을 붙이는 신호탄으로 여겨지고 있다.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4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21만1천명(계절 조정치) 증가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마켓워치 등의 조사치를 웃도는 수치다.

레저와 요식, 교육, 의료 등 서비스 분야가 이런 고용 증대를 이끌었지만,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부흥을 약속했던 광업과 제조업 분야에서도 일자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 실업률은 전달의 4.5%에서 더 낮아져 4.4%를 기록했다. 2007년 5월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미 캘리포니아의 가구 공장 근로자들
미 캘리포니아의 가구 공장 근로자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문가들은 지난달 실업률이 10년 이래 가장 낮은 실업률일 뿐 아니라, 2007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치기 전의 경기 확장기 때의 최저치와 일치하고 있다는 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이번에 기록을 갈아치운 실업률은 적극적으로 일자리를 찾고 있으나 취업하지 못하는 이들의 비율을 뜻한다.

이보다 더 엄격한 지표인 체감실업률(U-6)의 하락도 호전된 경제를 뒷받침하고 있다.

4월 체감실업률도 8.6%로 전달의 8.9%에서 더 낮아지면서 2007년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체감실업률은 정규직 일자리를 원하는 비정규직, 상실감으로 구직을 포기했지만, 일자리를 갖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수 등을 반영한다.

알렉산더 아코스타 미 노동장관도 이날 성명에서 "일자리가 지속해서 창출되고 있다는 것은 미국 노동자와 가정에 새로운 임금과 수입이 들어오고 있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제임스 마플 TD이코노믹스 선임 이코노미스트도 "미국의 일자리 창출 기계가 4월부터 작동하기 시작했다"며 "이런 고용 증대는 경제성장이 어떤 식으로든 둔화하고 있다는 두려움을 완화해줄 것이다"라고 밝혔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현재 미국은 완전고용(full employment)에 근접한 지점에 와 있다고 진단했다.

'네이션와이드 뮤추얼 인슈어런스'의 이코노미스트인 데이비드 버슨은 WSJ에 미국 경제가 견고하다는 점을 뚜렷하게 보여주는 동시에 2분기 소비자의 지출이 늘어날 것을 예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소비지출과 주택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2분기 경제성장률은 3%를 넘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6월 금리 인상은 거의 기정사실이 되는 분위기다. 연준이 9월에 금리 인상을 한 번 더 단행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JP모건의 이코노미스트인 마이클 페로리는 "이런 변화 때문에 연준이 흔들리지 않고 오는 6월 금리를 인상하는 길로 갈 것이며 그때 회의에서 공격적 금리인상 전망을 내놓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8: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