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고용 호조·유가 반등에 상승…S&P·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고용지표 호조와 유가 반등에 상승세를 나타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지수는 마감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5.47포인트(0.26%) 상승한 21,006.94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77포인트(0.41%) 높은 2,399.2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5.42포인트(0.42%) 오른 6,100.76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혼조세로 출발한 지수는 장중 일제히 상승세로 돌아섰다.

미 고용지표가 개선된 데다 전일 5% 급락했던 유가가 반등세를 보여 지수를 끌어올렸다.

시가총액 대장주인 애플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도 증시 상승에 일조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1.6%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소재와 통신도 각각 1% 넘게 올랐다. 이외에 산업과 부동산, 기술, 유틸리티가 강세를 보였고 금융과 헬스케어는 내렸다.

애플은 1.66% 상승한 148.96달러에 마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발표된 4월 미국의 비농업부문 고용은 시장 예상보다 크게 증가했고 실업률은 10년래 최저치로 떨어지는 등 전달의 부진을 씻었다.

미 노동부는 4월 비농업부문 고용이 21만1천명(계절 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18만8천명 증가, 마켓워치 조사치 19만명 증가를 웃돈 수준이다.

4월 실업률은 4.4%로 전월에서 0.1%포인트 낮아졌다. 이는 2007년 5월 이후 최저치다. 애널리스트들은 4.6%로 예상했다.

4월 민간부문의 시간당 임금은 전월 대비 7센트(0.27%) 오른 26.19달러를 나타냈다. 월가 전망치는 0.3% 상승이었다.

임금은 전년비 2.5%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연율 2.9%로 2009년 6월 이후 가장 큰 폭을 기록한 것에 비하면 둔화한 것이다.

많은 경제학자는 올해 초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임금의 큰 폭 상승을 예상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이날 연설에 나선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들의 연설도 주목했다.

옐런 연준 의장과 스탠리 피셔 연준 부의장은 이날 연설에서 통화정책이나 경제 전망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피셔 부의장은 기준금리를 결정할 때 수학적인 규칙이 유용할 수 있지만 중앙은행들은 통화정책 규칙을 맹목적으로 따라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연준이 자산과 금리 측면에서 통화정책을 좀 더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며 올해 말 자산 축소가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연준이 융통성 있는 통화정책을 위해 물가지수 목표치 설정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현재 4조5천억달러 규모인 연준의 자산이 2조달러 수준으로 감소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IBM의 주가는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의 주식 매도 소식에 2.5% 하락했다.

버핏은 IBM이 6년 전 주식을 사들이기 시작했을 때 기대했던 것과 같은 성과를 내지 못했다며 보유 주식을 매도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말 버크셔 해서웨이의 IBM 주식 보유량은 약 8천100만주였지만 현재는 5천만주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버핏의 투자회사다.

버핏은 IBM이 직면한 힘든 경쟁환경으로 IBM의 가치를 재평가했다며 주식 매도 가격은 180달러 이상이었다고 설명했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연간 보고서에 따르면 회사의 IBM 매수 가격은 약 170달러 수준이었다.

이날 IBM의 주가는 155.05달러에 마감했다. 지난 2월 말에서 3월 초까지는 180달러 이상에서 움직였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최근 경제가 다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난 상황에서 고용지표 호조는 투자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이번 주말 예정된 프랑스 대통령 선거에서 중도주의 에마뉘엘 마크롱이 승리할 것이라는 기대도 증시에 우호적으로 작용했다며 선거 결과가 시장 전망과 다르게 나온다면 실망 매물이 나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6월과 7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4.2%와 53.5%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63% 오른 10.63을 기록했다.

es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0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