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고층빌딩에 부딪혀 찌르레기·휘파람새 '떼죽음'

방향 잃어 부딪힌듯, 총 395마리 숨져
고층빌딩에 부딪혀 죽은 찌르레기 떼
고층빌딩에 부딪혀 죽은 찌르레기 떼[텍사스 갤버스턴 경찰국]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텍사스 주의 한 고층빌딩에 방향을 잃은 새 395마리가 부딪혀 떼죽음을 당한 기이한 사건이 벌어졌다.

5일(현지시간) 미 CBS방송 제휴사 KHOU 보도에 따르면 텍사스 주 갤버스턴 카운티의 아메리칸내셔널보험빌딩에 근무하는 직원들은 이날 아침 출근길에 빌딩 주변에 찌르레기와 휘파람새가 떼지어 죽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 새들은 멕시코만에서 1천㎞ 가까이 날아 텍사스만까지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상 전문가들은 강한 비바람이 새들을 지상 근처로 낮게 날도록 했고 빌딩 불빛이 순간적으로 새 떼의 방향 감각을 잃게 만들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조류학계에는 고층빌딩 불빛이 간혹 새를 유인해 고속으로 충돌하는 사례가 보고되기도 한다.

현장에서 살아남은 새는 세 마리에 불과하다. 구조된 새는 텍사스 와일드라이프센터로 보내졌다.

새 떼가 충돌한 텍사스 고층빌딩
새 떼가 충돌한 텍사스 고층빌딩[KHOU TV]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0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