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중진의원 "오바마가 나 사찰했나" 관련정보 백악관에 요구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에 출마했던 랜드 폴(공화·켄터키) 상원의원이 5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정권이 자신을 사찰했는지에 관한 정보를 백악관과 정보당국에 요구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기간 오바마 당시 대통령의 지시로 '트럼프타워'가 도청당했다는 주장과 맥을 같이하는 것이다.

폴 의원은 트위터에 "내가 오바마 행정부 또는 정보당국에 의해 사찰받았는지에 관한 정보를 백악관과 의회 정보위원회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또 "오바마 행정부가 대통령 후보들과 의원들, 언론인, 성직자, 변호사, 연방 판사들을 추적했는가? 오바마 행정부가 트럼프 대통령 외의 다른 후보들에 대해서도 영장 없이 도청을 했는가?"라고 물었다.

랜드 폴 미국 상원의원
랜드 폴 미국 상원의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오바마 정보당국이 사찰을 받은 외국 민간인과 전화한 트럼프 측근들의 정보를 우연히 수집했더라도 "큰일"이라며 "외국인에 대한 사찰은 영장이 필요 없기 때문에 이 사찰과정에서 포착된 미국인에 대해서도 영장 없이 감시가 이뤄지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폴 의원의 주장이 대선 기간 자신의 캠프가 오바마 정권에 의해 직접 영장 없이 사찰당했다는 것인지, 자신의 신원이나 발언이 외국인 등 다른 이들에 대한 사찰과정에서 우연히 노출됐다는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의회전문매체 '더 힐'은 지적했다.

앞서 오바마 행정부의 수전 라이스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사찰 논란과 관련해 외국 정부관계자에 대한 사찰이 이뤄졌으며 이 과정에서 이들과 접촉한 트럼프 측 인사들의 신원이 노출됐지만, 불법적 행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0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