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휴민트' 키우는 美 501정보여단…주한미군 핵심 정보부대(종합)

524정보대대 창설로 예하 대대 5개로 늘어…北 핵위협 대응
정보를 분석하는 주한 미 501정보여단 장병들
정보를 분석하는 주한 미 501정보여단 장병들[미 8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주한미군의 휴민트(HUMINT·인간정보) 수집을 전담할 524정보대대가 올해 10월께 창설되면 주한미군의 정보 작전을 총괄하는 501정보여단 예하 대대는 5개로 늘어난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급속히 커지는 데 맞춰 미군이 한반도 전구(戰區)에서 미사일방어 능력뿐 아니라 휴민트를 포함한 정보 수집·분석 능력을 강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7일 주한미군에 따르면 주한 미 8군 예하 501정보여단은 현재 3정보항공탐색분석대대, 532정보대대, 719정보대대, 368정보대대 등 4개 대대급 정보부대로 편성됐다.

3정보항공탐색분석대대는 정보 수집 항공기인 RC-12 '가드레일'과 RC-7을 보유하고 있다. 미 육군에서 RC-12와 RC-7을 동시에 보유한 부대는 3정보항공탐색분석대대가 유일하다.

RC-12는 시긴트(SIGINT·신호감청정보)를 수집하는 항공기로, 전장에서 작전을 수행하는 부대에 표적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함으로써 작전의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RC-7은 코민트(COMINT·통신정보)와 이민트(IMINT·영상정보)를 수집한다. RC-12와 마찬가지로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해 야전 사령관이 전장 상황을 손바닥 들여다보듯 정확히 파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RC-12와 RC-7이 수집한 정보는 3정보항공탐색분석대대에 보내지고 수집·분석 작업을 거쳐 지휘부에 보고된다.

532정보대대는 징후·경보(I&W:Indications and Warning) 정보의 수집·분석을 담당한다. 북한군의 미세한 움직임에서 도발 징후를 읽어내 전투부대가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주 임무다.

휴민트도 532정보대대가 맡고 있다. 501정보여단 아래 524정보대대가 창설되면 532정보대대의 휴민트 분석 기능도 이관될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하는 주한 미 501정보여단 장병들
훈련하는 주한 미 501정보여단 장병들[미 8군 제공]

532정보대대는 전시 대비 한미 연합훈련인 키리졸브(KR)와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서는 주한미군사령부와 한미연합사령부에 직접 정보를 지원하고 있다.

719정보대대는 한국군과 긴밀한 공조 아래 전술적 수준의 정보뿐 아니라 전략적 수준의 정보를 수집·분석해 지휘부에 보고하는 중요한 임무를 수행한다.

1970년 3월 평택 캠프 험프리에 전개돼 751정보대대로 개편됐다가 2009년 10월 원래 이름인 719정보대대를 되찾았다.

719정보대대는 남북한이 대치하는 비무장지대(DMZ) 일대에 3곳의 시설을 운용하며 감청 등을 통해 최일선에서 북한군 정보를 수집하는 활동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68정보대대는 예비군 부대로, 본부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다. 주로 적의 정보 활동을 방해하는 방첩과 정보전자전(IEW)을 담당한다.

이들 예하 부대의 활동을 토대로 501정보여단은 주한미군이 한반도에서 수행할 모든 종류의 작전에 유용한 정보를 생산함으로써 승리를 거두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501정보여단은 6·25 전쟁이 발발한 지 1년 만인 1951년 6월 25일 부산에 도착한 것을 시작으로 한반도 전구에서 정보 수집·분석 임무를 수행해온 전통의 부대다. 병력 규모는 1천30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501정보여단은 정보 수집·분석 능력을 고도화하고자 주한미군의 정례적인 훈련에 참가하는 것 외에도 미국 태평양사령부 예하 정보부대들이 참가하는 '아리랑 센티널' 훈련 등을 정례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군의 한 관계자는 "한국군과 주한미군의 최대 관심사는 대북 ISR(정보·감시·정찰) 능력 향상"이라면서 "미국 태평양사령부는 최근 예하 정보부대의 편제와 장비를 대대적으로 개편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미국 본토까지 겨냥할 정도로 날로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관한 정보를 정확히 신속하게 파악해야겠다는 미군 수뇌부의 의지가 태평양사 예하 정보부대의 대대적 개편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그래픽] 주한미군 501정보여단 인적정보 수집 강화
[그래픽] 주한미군 501정보여단 인적정보 수집 강화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8: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