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격투기에 20초 패배' 中 뜨거운 무림논쟁…마윈까지 가세

전통무술 실전 무용론 제기…문파 장문인 도전장 이어져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의 태극권 무술가가 격투기 강사에게 순식간에 격파당한 일로 태극권 수련가로 알려진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까지 논쟁에 참여하며 무림 논쟁이 뜨겁다.

중국 전통무술의 허구성을 드러냈다는 자성과 함께 승리한 격투기 강사에 대한 무술명가의 도전장이 이어지고 있다. 결국 무림 총본산인 중국무술협회가 '개별 시합 불가' 지시를 내리며 피바람이 불뻔했던 강호무림이 잠시 잦아들고 있는 중이다.

지난달 27일 쓰촨(四川) 청두(成都)의 한 체육관 링 밖에서 현역에서 물러난 이종격투기 강사인 쉬샤오둥(徐曉冬·39)과 '뇌공(雷公) 태극' 문파의 장문인 웨이레이(魏雷·41)가 시합을 벌였다.

아무런 보호구 장비 없이 치러진 이 대결에서 쉬샤오둥은 20초도 걸리지 않아 웨이레이를 난타하며 바닥에 눕혔다.

기세가 오른 쉬샤오둥은 중국 무술의 실전가치를 의심하는 주장과 함께 그 허구성을 깨부수기 위해 무림 각 문파의 장문인과도 싸워 이길 자신이 있다고 했다.

이에 따라 며칠 사이에 진식(陳式) 태극권의 대표 왕뎬하이(王占海), 광둥성 격술협회 회장 리상셴(李尙賢), 영춘권 교두 리웨이쥔(黎偉軍) 등 무술가들이 중국 전통무술의 명성을 되찾겠다며 쉬샤오둥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쉬샤오둥은 이중에서 리상셴의 도전을 받아들이며 자신이 지면 무릎을 꿇고 스승으로 모시겠다고도 했다.

하지만 중국무술협회는 4일 "쉬샤오둥과 웨이레이의 시합이 무덕(武德)에 위배되는 것으로 위법한 점이 있다"며 앞으로 사사로운 개별적 대결에 결연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윈 회장의 태극권 시범[써우후 포털 캡처]
마윈 회장의 태극권 시범[써우후 포털 캡처]

협회는 "일반인이 무술계의 허위, 위규, 위법 행위를 발견하면 절차에 따라 제보해주길 바란다"며 "'사기 타도'를 명분으로 싸우는 것은 무덕에 위배되고 개인 시합 행위나 악의적인 조작 행위도 받아들여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중국무술협회 장왕핑(張玉萍) 부주석은 최근 "대련은 공정하고 통일된 규칙이 있어야 하는데 이들의 대결엔 통일된 규칙도 없었고 둘이 서로 다른 체계를 갖고 싸운 것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결국 기대를 모았던 쉬샤오둥과 각 무림 문파 장문인들과 시합이 성사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는 여전히 이번 시합에 따른 후속 논쟁이 뜨겁게 이어지고 있다.

일파의 종사로 불리던 웨이레이가 20초도 안돼 가볍게 격파당한 것을 보고 쿵후, 우슈에 대해 큰 자부심을 갖고 있던 중국인들도 적잖이 놀랐다. 심지어 패배한 웨이레이에 대한 개인 비판과 함께 중국 전통무술의 실전 무용론을 제시하는 주장도 나온다.

특히 중국의 현 무술계가 제대로 실력을 갖추지도 못한 채 과도한 신비주의에 둘러싸여 있다며 각성을 촉구하는 주장도 제기됐다.

수십년 무예를 단련했다는 언론인 리장(李江)은 "모든 무술의 탄생엔 필연적으로 격투의 의미를 수반하는데 유감인 것은 중국 전통무술에서 격투기술이 점차 상실되고 대다수 무예가의 격술이 크게 부족하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현재의 중국 무예는 신비주의적 언어로 포장한 건강체조와 전통 철학의 종합체일 뿐"이라며 "오랫동안 중국 무술계는 이익 도모를 위한 공모관계에 있고 전통문화 전승자라는 미명으로 세상 사람을 속여 사리를 취해온 것이 실제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인터넷에선 또 웨이레이가 보건 안마사라는 신분을 갖고도 자신이 뇌공 태극권을 창시하고 20년의 수련 경험을 갖고 있다고 떠벌렸다며 그를 비하하는 주장도 나온다.

그러면서 현 중국 사회에 존재하는 허구성과 상업적으로 포장되는 민족주의, 신비주의로 덧칠된 전통문화를 성토하는 주장이 쏟아졌다.

이에 권법 애호가를 자처해온 마윈 회장도 무림 논쟁에 출현했다. 4일 남미 출장 중인 마 회장은 최근의 논쟁을 지켜본 소감을 인터넷에 장문의 글로 올렸다.

그는 "현대 문명에서 권법과 검술, 봉술은 기본적으로 운동 취미에 해당한다"며 "권총이나 심지어 미사일, 핵탄두 앞에서는 모든 무공이 어차피 아무 의미없는 것을 왜 이리 태극권 무술을 핍박하는가"라고 썼다.

그는 "태극권이 권법을 이용해 태극철학 사상을 묘사한 일종의 운동으로 격투술은 태극권의 일부분일 뿐"이라며 "태극권도 실전에 응용될 수 있겠지만 실전형 고수는 극히 드물고 자신의 공력을 과장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인들이 태극권으로 건강을 지키고 즐거움을 찾고 있는데 태극권을 어찌 사람을 속이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마 회장의 반론에도 중국 네티즌들은 여전히 현대 격투기와 중국 무술 사이의 승패에 대한 집착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쉬샤오둥에게 도전장을 보낸 대상 중에는 마 회장의 경호원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쉬샤오둥은 "마윈 경호원이 실력을 갖추고 있겠지만 대략 3분이면 눕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쉬샤오둥과 웨이레이의 대결[신경보 캡처]
쉬샤오둥과 웨이레이의 대결[신경보 캡처]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12: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