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실종아동 찾아주세요" 새 대통령에게 소망편지

(서울=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어린이날을 맞아 실종 아동을 찾는 캠페인이 열려 시민들의 시선을 끌었다.

'전국 미아·실종가족찾기 시민의 모임'은 5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 앞 광장에서 아동학대 예방 및 실종 아동 찾기 캠페인을 벌였다.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실종 아동 찾기에 관심을'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실종 아동 찾기에 관심을'(서울=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5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 앞 광장에서 실종 아동 찾기 캠페인에 참가한 학생들이 차기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를 우체통에 넣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2017.5.5
yangdoo@yna.co.kr

단체 회원들과 중·고교생 400여명은 그늘 한 점 없는 광장에 모여 뙤약볕 아래서 실종 아동 찾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들은 "어린이날에 놀이공원에 가는 대신 사진으로만 아이를 기억해야 하는 엄마·아빠들이 여기 있습니다. 실종 아동을 찾는 눈이 돼달라"고 호소했다.

행사에는 실종 아동의 부모들도 참석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18년 전 딸 송혜희 양이 실종됐다는 송길용씨는 이날 행사에서 "여러분들은 지금 중·고등학생이지만 부모님 앞에서는 다 어린이들"이라며 "나는 딸을 찾아 전국을 돌아다니고 있지만, 아직 포기하지 않았다"고 외쳤다.

학생들은 차기 대통령에게 보내는 소망 편지를 작성해 대형 우체통에 넣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또 실종 아동이 가정으로 돌아오고 아동학대가 사라지길 기원하는 소망을 담은 종이비행기를 하늘로 날려 보내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임수민(15)양은 "매년 300명이 넘는 아이들이 실종되는데 국가는 실종 아동 정확한 통계도 알지 못하고 있다"며 "차기 대통령님은 아이들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행사를 마친 후 청량리역 주위를 오가는 시민들에게 전단을 나눠주며 실종 아동 찾기에 관심을 둘 것을 호소했다.

yang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1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