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화문 고공농성자 1명, 건강악화로 22일 만에 땅 밟아

송고시간2017-05-05 11:31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광고탑 위에서 단식 고공농성을 벌이던 해직·비정규직 노동자 6명 중 1명이 건강악화로 22일 만에 지상으로 내려왔다.

5일 민주노총과 '노동자·민중 생존권 쟁취를 위한 투쟁사업장 공동투쟁위원회'(공투위)에 따르면 고공농성에 참여한 콜텍지회 이인근(51) 지회장이 이날 오전 의료진 검진 후 농성 장소에서 내려왔다.

이 지회장 병원 이송을 위해 119구조대와 농성단 5명이 광고탑 위로 올라갔으며 이 지회장은 녹색병원으로 옮겨졌다. 금속노조 변호사가 동행했다.

녹색병원 내과 전문의는 "함께 지내는 6명 모두 건강 문제가 생기고 있지만, 특히 이씨는 혈압과 맥박 모두 낮은 정상범위로 유지되고 있었고 혈당도 45-55로 낮게 유지되고 있었다. 체중도 10% 정도 감량된 상태"라고 소견을 밝혔다.

이어 "어깨와 목 통증도 반복적이었는데 어제 오후부터 시작된 왼쪽 어깨통증이 극심해졌다고 한다"며 "정형외과 검사, 안전한 장소로 이동, 단식중단, 조심스러운 영양공급 재개가 필요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공투위 소속 노동자 6명은 지난달 14일부터 세광빌딩 옥상 광고탑에서 복직과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여왔다.

광화문 광고탑 위 고공 농성
광화문 광고탑 위 고공 농성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사거리의 한 광고탑에서 노동자ㆍ민중생존권 쟁취를 위한 투쟁사업장 공동투쟁위원회 관계자들이 고공 단식농성 돌입 기자회견을 열고 정리해고 철폐, 비정규직 철폐, 노동3권 보장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4.14
pdj6635@yna.co.kr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