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측 "文측, 신해철 '그대에게' 무단사용 중단하라"

"유족이 고인 뜻 따라 安에 선사…文무단사용은 유족에 큰 상처"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측은 5일 자신들의 선거 로고송인 고(故) 신해철 씨의 노래 '그대에게'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이 선거 캠페인에 무단으로 쓰고 있다며 사용 중단을 촉구했다.

장진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후보는 유튜브 공식채널에 고 신해철 님의 곡 '그대에게'를 지속적으로 무단 사용해 유가족들에게 큰 상처를 입히고 있다"며 "고인과 유족의 뜻에 반하는 선거로고송 무단사용을 즉각 중단하고 직접 사과하라"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이번 대선에서 안 후보는 고 신해철 님의 유가족으로부터 '그대에게'를 선사 받아 선거 로고송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고 신해철 님이 생전에 '그대에게' 등 자신의 곡을 안 후보에게 주고 싶다는 뜻을 밝혔고, 유족은 고인의 뜻에 따라 안 후보에게 곡의 사용을 허락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해철법'으로 불리는 의료사고 피해구제 및 의료분쟁 조정법이 국회통과를 앞두고 난항을 겪을 때 문 후보와 민주당이 나서지 않았다는 것을 문 후보는 기억할 것"이라며 "국민의당은 신해철법을 당론으로 확정했고, 안 후보는 의사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이 법안 통과를 위해 혼신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그는 "세상을 떠난 한 예술가의 인격권을 무시하는 문 후보는 작게는 자신을 지지했던 한 예술가의 사망 후 그에게 어떤 진심을 보였었는지, 그리고 대권 주자로서 그의 노래를 무단사용하면서 예술의 보호를 말할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뚜벅이 유세' 중 다시 유세차에
'뚜벅이 유세' 중 다시 유세차에(대구=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4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2.28 기념공원에서 열린 집중 유세 현장에 도착해 손가락으로 기호를 표시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7.5.4
hihong@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