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동창리 인근 섬에 '수상한 공사'…미사일 발사용?"

인공위성분석업체, 위성사진 분석해 주장…"中 인공섬 건설과 유사"
북한 동창리 인근 서해 5개 섬
북한 동창리 인근 서해 5개 섬 [스트래티직 센티널 제공/디플로매트 웹사이트캡처]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기자 = 북한이 서해 동창리 미사일발사장 인근 해안 섬들에서 목적이 분명치 않은 공사를 진행한 것이 포착돼 미사일 발사용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미국 외교·안보 분야 온라인 매체인 디플로매트는 최근 인공위성분석업체인 '스트래티직 센티널'(Strategic Sentinel) 소속 대먼 쿡 연구원의 '북한의 수상한 새 섬들'이라는 기고를 실었다.

쿡 연구원은 북한이 지난 5년 동안 서해안 동창리 인근에 있는 작은 섬들에서 목적이 불분명한 공사를 진행했다며, 이는 군사용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최소한 5개의 섬에 군사용으로도 볼 수 있는 시설이 설치됐고, 일부 섬은 그 자체가 커졌다며 북한도 중국처럼 군사적으로 의심스러운 인공 섬 건설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공위성으로 찍은 사진을 보면 5개의 섬 중 3개에는 큰 도로와 넓고 평탄한 부지가 건설돼 있다.

쿡 연구원은 이 시설들의 목적으로 ▲ 공격용 이동식 장거리미사일 발사 ▲ 방어용 지대공 단거리 미사일 발사 ▲ 미사일 격납고 등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한 동창리 인근 섬의 2012∼2015년 위성사진. 섬 면적이 넓어지고 시설이 설치됐다. [스트래티직 센티널 제공/디플로매트 웹사이트 캡처]
한 동창리 인근 섬의 2012∼2015년 위성사진. 섬 면적이 넓어지고 시설이 설치됐다. [스트래티직 센티널 제공/디플로매트 웹사이트 캡처]

그러나 그는 사진만으로는 이 시설들의 목적을 파악하기 어렵다며, 이 구조물들이 무슨 용도로 만들어졌는지 아직은 확신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시설들은 외부에 완전히 노출돼 있어서 은폐가 필요한 이동식 장거리미사일 발사 기지로 보기에는 적절치 않은 측면이 있다는 것이다.

전통적으로 필요한 관련 인프라가 관측되지 않아 지대공 미사일 기지로 보는 것도 무리라고 쿡 연구원은 지적했다.

또 이 섬들은 모래로 이루어져 있어 지하에 미사일 격납고를 만들기도 쉽지 않다고 그는 덧붙였다.

쿡 연구원은 그러나 이 섬들에 앞으로 새로운 건축물이 만들어지거나, 미사일 실험이 행해질 수 있고, 인근 군사시설을 방어하기 위한 방공 체제가 들어설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동창리 발사장에서 미사일 발사 실험이 계속되는 한 이 지역의 군사적 중요성은 더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창리 발사장은 2012년 4월과 12월 사거리 1만㎞인 '은하 3호', 지난해 2월에는 장거리미사일 '광명성 4호'가 발사된 곳으로 북한의 주요 미사일 기지다.

k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