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황사' 대란…중국 대륙 6분의 1 덮었다

2년 만에 최악 황사…베이징 공항 이착륙도 지연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 대륙의 6분의 1을 덮은 초강력 황사로 수도 베이징 공항의 항공기 이착륙이 지연되는 등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5일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3일째 이어지는 황사는 올들어 중국에서 발생한 가장 강력한 황사이며 베이징으로서는 2년 사이에 최악의 황사다.

베이징 환경당국은 4일 새벽 올해 첫 황사 남색경보를 발령했다.

베이징의 서우두(首都) 공항은 전날 오후 8시 현재 62편의 아웃바운드 항공편과 94편의 인바운드 항공편이 지연 또는 취소됐다고 밝혔다.

교통당국은 운전자들에게 가시거리 저하에 따라 도로주행에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고속도로는 대부분 정상운행되고 있다.

베이징의 보건당국은 황사로 눈에 이물질이 들어갈 수 있다면서 특히 호흡기와 심혈관 질환 환자에 주의를 당부하고 외출시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베이징시는 이번 황사가 5일 밤부터 차차 완화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베이징 이외 지역은 6일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보됐다.

몽골 고비사막과 중국 네이멍구(內蒙古)에서 발원한 이번 황사는 중국 북서부와 북부 대부분의 지역을 덮었다. 베이징의 공기품질지수(AQI·Air Quality Index)가 공식 발표 최고치인 500을 기록했고, 미세먼지(PM10) 농도는 1천㎍/㎥까지 치솟았다. 베이징의 미세먼지 농도가 1천㎍/㎥에 이른 것은 2015년 4월 15일 이후 2년만에 처음이다.

베이징은 전날 가시거리가 1-2㎞까지 떨어졌다가 5일 오전 5㎞ 정도로 다시 회복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신장(新疆), 네이멍구, 간쑤(甘肅), 산시(陝西) 등 지역은 6일까지 황사가 맹위를 떨칠 것으로 보인다. 전날 네이멍구의 가시거리는 300m까지 떨어졌고 미세먼지 농도는 2천㎍/㎥을 찍었다.

한편 베이징 환경당국은 스모그 저감을 위해 시가 운용하고 있는 물안개 대포를 환경감측지점 주변에서만 운행한다는 매체 보도를 부인했다.

시 환경당국은 시가 발표하는 스모그 수치는 객관적이며 진실되다면서 시 정부의 신뢰성을 훼손하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대기중에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나 PM 10(지름 10㎛ 이하 미세먼지)과 같은 작은 입자 크기의 물안개를 분무, 먼지 등과 결합해 땅에 떨어뜨리는 역할을 하는 스모그 저감용 물안개 대포를 운영하고 있다.

황사가 덮친 중국 자금성 [차이나데일리]
황사가 덮친 중국 자금성 [차이나데일리]
중국 베이징이 운영중인 스모그저감용 물안개대포 [중국신문망]
중국 베이징이 운영중인 스모그저감용 물안개대포 [중국신문망]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1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