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곤충부터 새까지 먹는 '때까치' 남산공원에 터 잡았다

송고시간2017-05-08 06:00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곤충부터 개구리, 새, 쥐까지 포식하는 상위 포식자 때까치가 서울 남산공원에 터를 잡고 번식하는 모습이 2년째 확인됐다.

서울시중부공원녹지사업소와 야생조류교육센터 그린새는 남산공원 새 시민모니터링단 활동을 통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때까치 번식을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때까치는 18∼20㎝ 크기 전형적인 산림성 소형 맹금류다. 곤충이나 개구리·도마뱀 등 양서파충류, 소형 조류를 잡아다가 나뭇가지나 철조망에 꽂아 저장하는 습성이 있다. 이 때문에 생태학자들은 때까치를 살피면 주변 생태계 전반을 알 수 있다고 말한다.

때까치 산란번식은 남산공원이 서울 녹지축 중심으로 다양한 생물종이 안정적인 생태계를 이루고 있음을 증명한다고 서울시중부공원녹지사업소는 설명했다.

남산공원 새 시민모니터링단은 작년 1월부터 27개과 61종 야생조류를 관찰·기록했다. 도심에서는 최초로 멸종위기종 새매와 천연기념물 솔부엉이 인공새집 번식도 확인했다.

남산공원 때까치 어미와 새끼들
남산공원 때까치 어미와 새끼들

(서울=연합뉴스) 서울시중부공원녹지사업소와 야생조류교육센터 그린새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남산공원에서 때까치번식을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서정화(야생조류교육센터)씨 제공.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