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홍준표는 건전 보수 아닌 막가파 보수…예의도 없다"

송고시간2017-05-05 10:04

"洪, 결혼반대 장인어른께 영감탱이…26년간 집에도 못오게 해"

"文·洪, 패권도 통하고 증오·보복의 정치도 통해"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은 5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겨냥해 "건전한 보수가 아니라 막가파 보수"라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얼마 전 자기 지지하지 않는 분들을 향해 '도둑놈 xx들'이라더니 그 버릇이 26년 전부터였나요. 결혼 반대했다고 장인어른께 영감탱이라고 공개연설에서 헐뜯고 26년간 용돈 한 푼 안 주고 집에도 못 오시게 했다면 노인학대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2월 공무원 대상 공개 강연에서 대학 시절 자신을 퇴짜놓은 여학생을 '씨x년'(이라 하다니) 건전한 보수는 예의도 바릅니다"라고 꼬집었다.

박 위원장은 "가짜 보수이니 돼지발정제도 사람에게 사용하려 했겠지만, 대통령 되면 우리나라 국민은 특히 교육이 큰 탈 납니다. 여기서 접으세요"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세월호 지연 인양 의혹 보도에 대해서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은 관련 보도에 댓글을 달기만 해도 고발하겠다고 겁박하고, 홍준표 후보는 SBS사장과 보도본부장 목을 잘라야 한다고 겁박한다"며 "극과 극은 통한다더니 패권도 통하고 증오와 보복의 정치도 통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홍준표는 건전 보수 아닌 막가파 보수…예의도 없다" - 1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