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어린 학생을 복도에서 질질…가혹행위 美교사 해고

아이 질질 끌고 다닌 교사
아이 질질 끌고 다닌 교사 [CNN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어린 학생을 학교 복도에서 질질 끌고 다닌 미국의 한 교사가 해고됐다.

4일(이하 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국 오하이오 주 마호닝 카운티의 영스타운 스쿨에서 헤드 스타트 프로그램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던 이 교사는 지난 2일 이 학교의 꽤 넓어 보이는 복도에서 자신의 오른 팔로 어린 학생의 팔을 잡은 채로 엎드려 쓰러진 아이를 끌고 다니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교사는 왼팔에는 책이나 파일을 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교사는 아침 이른 시간의 교육 프로그램을 담당하는 비영리기관인 알타케어 그룹에 의해 고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알타케어 그룹 CEO 조 쇼로키는 "계약을 종료한 그 사람은 알타 헤드 스타트의 헌신적이고 숙련된 프로페셔널의 가치를 반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아이를 질질 끌고 다닌 장면은 이 학교의 행정분야에 일하는 다른 교사가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를 끌고 다닌 교사와 끌려 다닌 학생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이 아이는 3∼5세 아동을 위한 헤드 스타트 프로그램에 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영스타운 스쿨 측은 이번 사건이 마호닝 카운티 아동 서비스국에 보고됐다고 말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0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