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녀 납치" 보이스피싱 하수인 말레이시아인 덜미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자녀를 납치했다고 속여 억대의 몸값을 뜯어낸 보이스피싱 조직의 국내 하수인 노릇을 하는 40대 말레이시아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L(43·말레이시아 국적)씨를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보이스피싱 조직의 국내 행동책인 L씨는 지난달 19일부터 25일까지 엿새 동안 송모(66·여)씨 등 5명에게 "자녀를 납치했다"고 속여 받기로 한 몸값 1억1천100만원을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L씨가 받은 돈을 곧장 중국에 있는 보이스피싱 조직에 송금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폐쇄회로 TV를 활용해 범행 장소부터 L씨가 현재 머무르는 여관까지 도주로를 역추적한 뒤 L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L씨가 범행 하루전 국내로 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L씨가 보이스피싱 조직과 주고받은 채팅 내역을 토대로 여죄를 확인하는 한편 보이스피싱 총책을 뒤쫓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09: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