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정자·손숙·윤석화…연극계 대표 여배우 강릉 무대에 선다

'세 여자 이야기' 6월 3~8일 강릉 명주예술마당


'세 여자 이야기' 6월 3~8일 강릉 명주예술마당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박정자, 손숙, 윤석화 등 한국을 대표하는 세 배우가 강릉에서 스페셜 공연을 펼친다.

이들은 오는 6월 3일부터 8일까지 강릉 명주예술마당에서 이틀씩 낭독콘서트, 모노드라마, 이야기콘서트 등 3인 3색의 릴레이 공연을 펼친다.

박정자와 손숙[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정자와 손숙[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공연은 세 명의 배우가 이틀씩 릴레이 형식으로 이어간다.

6월 3∼4일에는 박정자의 낭독콘서트 '영영이별 영이별', 5∼6일에는 손숙의 모노드라마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 7∼8일에는 윤석화의 이야기콘서트 '꽃밭에서'가 펼쳐진다.

박정자의 '영영이별 영이별은'은 강릉 출신의 작가 김별아의 소설을 연극화한 작품이어서 더욱 각별하다.

손숙의 모노드라마는 소설가 박완서의 1994년 동인문학상 수상작을 연극무대로 옮긴 작품이다.

손숙은 "그동안 어머니 역할을 수없이 했는데 사임당의 모성애가 살아 숨 쉬는 강릉에서 어머니 이야기를 다룬 작품을 하게 돼 흥분된다"라고 말했다.

윤석화의 이야기콘서트는 '들리는 연극, 보여지는 음악'이라는 콘셉트로 구성된다.

열연하는 윤석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열연하는 윤석화[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세 배우는 이번 공연을 기념, 출연료의 일부를 모아 강릉지역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예술장학생을 선발해 시상할 계획이다.

공연이 펼쳐질 명주예술마당은 명주초등학교가 폐교된 후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재생공간이다.

재생문화 공간에서 펼쳐지는 세 배우의 명품연기가 소극장 연극의 진수를 선보일 전망이다.

공연을 기획한 박용재 스토리산업연구소 대표는 "강릉의 명품 공연장이 더 많은 이들에게 알려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특별공연을 기획했다"라고 말했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0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