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분란 일으키느니"…트럼프, 뉴욕 건너뛰고 베드민스터行(종합)

"예산도 절감하고"…베드민스터 '여름 백악관' 되나
베드민스터 '트럼프내셔널 골프클럽'
베드민스터 '트럼프내셔널 골프클럽'[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취임 후 처음으로 '고향' 뉴욕을 찾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일정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뉴저지 주(州) 베드민스터 방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저녁 허드슨강변의 인트레피드 박물관에서 맬컴 턴불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곧바로 베드민스터에 있는 트럼프내셔널 골프클럽으로 이동했다.

취임 전까지 거주하던 트럼프타워가 있는 맨해튼 도심을 거치는 일정도 뺐다. 트럼프 대통령은 베드민스터에서 주말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에서 대규모 시위대를 맞닥뜨릴 수밖에 없는 껄끄러운 현실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도 정치적으로 가장 진보적이고 구성원이 다양한 도시 중 하나인 뉴욕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인기는 바닥을 긴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행선지인 뉴욕 인트레피드 박물관 주변 도로에서는 수백 명의 성난 시위대가 늘어서서 야유를 퍼부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시위대는 울타리가 설치되는 등 삼엄한 통제 속에서도 드럼과 탬버린을 두드리며 "뉴욕은 당신을 싫어한다(New York hates you!)" "당신은 내 대통령이 아니다"라고 소리를 질렀다. 목소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차량 행렬이 지나갈 때 더 커졌다.

뉴욕의 '트럼프 항의시위'
뉴욕의 '트럼프 항의시위'[EPA=연합뉴스]

베드민스터에서 하룻밤을 묵은 트럼프 대통령은 5일 오전 트위터에 "뉴욕에서 큰 분란을 일으키느니 베드민스터에서 주말 업무를 보는 게 낫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예산도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자신의 '귀향'을 반기지 않는 뉴욕에서 굳이 머물면서 삼엄한 경비를 초래할 필요가 없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쳐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쳐

그렇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베드민스터를 유독 좋아하는 것도 또 하나 이유로 꼽힌다.

미국 언론들도 트럼프 대통령의 베드민스터행(行)에 주목했다. 플로리다 주 팜비치의 마라라고 리조트가 '겨울 백악관'으로 통했다면, 뉴저지 주 베드민스터 골프클럽은 '여름 백악관'이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에서다.

마라라고가 고급 휴양지라면, 베드민스터는 시골 특유의 전원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AP통신은 '팜비치에서 뉴저지로 백악관을 옮기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베드민스터 골프클럽이 여름시즌 트럼프 대통령의 주말 휴양지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AP통신은 "뉴욕에서 서쪽으로 40마일(65㎞) 떨어진 이 마을은 부유층과 유명인사에게는 전혀 낯설지 않은 곳"이라며 "약 9천 명의 주민보다 말의 숫자가 더 많다"고 현지의 분위기를 소개했다.

2017년 US 여자오픈, 2022년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챔피언십 대회가 열리는 장소이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의 맏딸 이방카가 재러드 쿠슈너와 결혼식을 올린 곳이기도 하다.

지난해 11월 대선 승리 직후에는 베드민스터의 골프클럽에서 파티를 열고 '장관 면접 구경 오라'고 손님들에게 자랑하는 녹취가 언론에 공개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 부인 재클린 케네디도 1994년 세상을 떠나기 전에 약 20년간, 이곳을 애용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0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